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학대 아동 구출 위한 합동훈련
입력 2013.11.04 (09:49) 수정 2013.11.05 (08:1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대를 당하고 있는 아동을 조기에 구출하기 위해 아동상담소와 경찰이 협조해 집에 강제로 들어가는 훈련이 처음으로 실시됐습니다.

<리포트>

얼마 전 두 살 된 아들을 학대해 숨지게 한 아버지가 체포됐습니다.

아들의 머리 여러 곳에서 폭행당한 흔적이 발견돼 경찰은 아버지가 심한 폭행을 가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아동 학대가 늘어남에 따라 피해 아동을 조기에 구출하기 위해 아동상담소와 경찰이 협조해 집에 강제로 들어가는 훈련이 요코하마 시에서 실시됐습니다.

아동상담소 직원과 경찰관 등 40명이 참가한 이번 훈련은 두 어린이가 엄마의 동거남으로부터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가정 하에 실시됐습니다.

아동상담소 직원이 집에 찾아가자 남자가 문을 열어주지 않은 채 아동과의 면회를 거부합니다.

법원 허가서를 보여준 뒤 강제로 들어가려 하자 남자가 난동을 부립니다.

경찰이 남자를 잡고 있는 사이 직원이 아동을 구출합니다.

요코하마 시에서는 지난해 아동학대 건수가 929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 日, 학대 아동 구출 위한 합동훈련
    • 입력 2013-11-04 09:49:22
    • 수정2013-11-05 08:18:13
    930뉴스
<앵커 멘트>

학대를 당하고 있는 아동을 조기에 구출하기 위해 아동상담소와 경찰이 협조해 집에 강제로 들어가는 훈련이 처음으로 실시됐습니다.

<리포트>

얼마 전 두 살 된 아들을 학대해 숨지게 한 아버지가 체포됐습니다.

아들의 머리 여러 곳에서 폭행당한 흔적이 발견돼 경찰은 아버지가 심한 폭행을 가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아동 학대가 늘어남에 따라 피해 아동을 조기에 구출하기 위해 아동상담소와 경찰이 협조해 집에 강제로 들어가는 훈련이 요코하마 시에서 실시됐습니다.

아동상담소 직원과 경찰관 등 40명이 참가한 이번 훈련은 두 어린이가 엄마의 동거남으로부터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가정 하에 실시됐습니다.

아동상담소 직원이 집에 찾아가자 남자가 문을 열어주지 않은 채 아동과의 면회를 거부합니다.

법원 허가서를 보여준 뒤 강제로 들어가려 하자 남자가 난동을 부립니다.

경찰이 남자를 잡고 있는 사이 직원이 아동을 구출합니다.

요코하마 시에서는 지난해 아동학대 건수가 929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