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국정원 사건 재점화
전병헌 “검찰, 국감 직후 문재인 출석 요구 유감”
입력 2013.11.04 (10:11) 수정 2013.11.04 (14:50) 정치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검찰이 국감이 끝나자마자 문재인 의원에게 출석 요구를 했다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은 출석 요구는 시기와 형식, 내용의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문 의원이 진작부터 출석을 자청했는데 왜 국회 예결위와 국정원·청와대 국정감사,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등이 있는 때 맞춰 부르냐며 시기가 공작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또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를 했던 사람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내는 것이 형식적으로 옳은 것이냐며 문 후보를 지지했던 48% 이상의 국민을 모두 적으로 돌리는 증오의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대화록 미이관 문제와 함께 대선 당시 불법 유출되고 이용한 문제도 함께 수사해야 하는데 진전되지 않고 있다며 편파, 정치 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우원식 최고위원도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 대사는 수사하지 않으면서 문 의원을 수사하는 것은 편파 수사라고 지적했습니다.
  • 전병헌 “검찰, 국감 직후 문재인 출석 요구 유감”
    • 입력 2013-11-04 10:11:31
    • 수정2013-11-04 14:50:12
    정치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검찰이 국감이 끝나자마자 문재인 의원에게 출석 요구를 했다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은 출석 요구는 시기와 형식, 내용의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문 의원이 진작부터 출석을 자청했는데 왜 국회 예결위와 국정원·청와대 국정감사,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등이 있는 때 맞춰 부르냐며 시기가 공작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또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를 했던 사람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내는 것이 형식적으로 옳은 것이냐며 문 후보를 지지했던 48% 이상의 국민을 모두 적으로 돌리는 증오의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대화록 미이관 문제와 함께 대선 당시 불법 유출되고 이용한 문제도 함께 수사해야 하는데 진전되지 않고 있다며 편파, 정치 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우원식 최고위원도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 대사는 수사하지 않으면서 문 의원을 수사하는 것은 편파 수사라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