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능 사흘 앞두고 서울 고교서 볼거리 집단 발병
입력 2013.11.04 (11:43) 수정 2013.11.04 (11:56) 사회
수능을 사흘 앞두고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볼거리 환자가 집단 발생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장안동의 한 고등학교에서 고등학교 3학년 7명을 포함한 27명이 볼거리가 발병해 격리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교육청은 볼거리는 2~3일이면 치료가 가능하고, 수능 당일에도 볼거리 학생들은 격리돼 시험을 치르기 때문에 수능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시교육청은 지난 한 달 동안 서울 14개 고등학교에서 볼거리 환자 75명이 확인됐다며,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환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 건강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 수능 사흘 앞두고 서울 고교서 볼거리 집단 발병
    • 입력 2013-11-04 11:43:31
    • 수정2013-11-04 11:56:09
    사회
수능을 사흘 앞두고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볼거리 환자가 집단 발생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장안동의 한 고등학교에서 고등학교 3학년 7명을 포함한 27명이 볼거리가 발병해 격리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교육청은 볼거리는 2~3일이면 치료가 가능하고, 수능 당일에도 볼거리 학생들은 격리돼 시험을 치르기 때문에 수능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시교육청은 지난 한 달 동안 서울 14개 고등학교에서 볼거리 환자 75명이 확인됐다며,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환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 건강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