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국정원 사건 재점화
민주 “편파 수사…남재준·김무성·권영세도 수사해야”
입력 2013.11.04 (13:14) 수정 2013.11.04 (14:50) 정치
민주당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문재인 의원의 출석을 통보한 데 대해 명백한 편파 수사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특별한 혐의 없이 제 1야당의 대선 후보를 지낸 사람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하는 것은 선례도 없고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김관영 대변인은 또 검찰이 대화록 실종 사건을 전광석화같이 수사하면서 대화록 불법 유출에 대해서는 미적대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며 대화록 유출 책임자로 알려진 남재준 국정원장과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또 권영세 주중대사에 대한 수사가 즉각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민주 “편파 수사…남재준·김무성·권영세도 수사해야”
    • 입력 2013-11-04 13:14:06
    • 수정2013-11-04 14:50:12
    정치
민주당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문재인 의원의 출석을 통보한 데 대해 명백한 편파 수사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특별한 혐의 없이 제 1야당의 대선 후보를 지낸 사람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하는 것은 선례도 없고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김관영 대변인은 또 검찰이 대화록 실종 사건을 전광석화같이 수사하면서 대화록 불법 유출에 대해서는 미적대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며 대화록 유출 책임자로 알려진 남재준 국정원장과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또 권영세 주중대사에 대한 수사가 즉각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