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달 중순부터 기온 ‘뚝’…초겨울 시작
입력 2013.11.04 (15:55) 연합뉴스
이달 중순부터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리는 초겨울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12월 초순까지는 이동성 고기압과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번갈아 받아 며칠 간격으로 기온의 편차가 크겠다.

기상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개월 전망'을 4일 발표했다.

이달 중순 기온은 평년(4∼11도)보다 낮겠으며 강수량은 평년(9∼30㎜)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말에는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대륙고기압의 영향도 일시적으로 받아 기온의 변화가 크겠다. 기온과 강수량은 평년(2∼10도, 9∼23㎜)과 비슷하겠다.

12월 초순에는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며, 기온과 강수량은 평년(-1∼7도, 7∼19㎜)과 비슷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오는 11일부터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 가운데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을 회복할 때도 있겠다"며 "이에 따라 12월 초순까지는 며칠 주기로 기온의 편차가 크겠다"고 말했다.
  • 이달 중순부터 기온 ‘뚝’…초겨울 시작
    • 입력 2013-11-04 15:55:05
    연합뉴스
이달 중순부터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리는 초겨울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12월 초순까지는 이동성 고기압과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번갈아 받아 며칠 간격으로 기온의 편차가 크겠다.

기상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개월 전망'을 4일 발표했다.

이달 중순 기온은 평년(4∼11도)보다 낮겠으며 강수량은 평년(9∼30㎜)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말에는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대륙고기압의 영향도 일시적으로 받아 기온의 변화가 크겠다. 기온과 강수량은 평년(2∼10도, 9∼23㎜)과 비슷하겠다.

12월 초순에는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며, 기온과 강수량은 평년(-1∼7도, 7∼19㎜)과 비슷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오는 11일부터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 가운데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을 회복할 때도 있겠다"며 "이에 따라 12월 초순까지는 며칠 주기로 기온의 편차가 크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