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소득층 남성이 저소득층보다 9년 더 오래 산다”
입력 2013.11.04 (20:06) 사회
고소득층 남성의 남은 수명, 즉 기대여명이 저소득층보다 9년 이상 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강영호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는 내일 건강보험공단에서 열리는 '빅데이터의 소득수준을 이용한 기대여명 차이분석'에 관한 세미나에서 소득 상위 20%를 차지하는 남성 건강보험 가입자의 기대여명은 77세로 소득 하위 20% 남성의 기대여명인 67.9세보다 9.1년 길다는 분석결과를 발표합니다.

여성 가입자의 경우 소득 상위 20%의 기대여명이 82.6세였지만 소득 하위 20%의 기대여명은 78.8세로 3.8년 더 길었습니다.

특히 남성 가운데 지역가입자의 소득별 기대여명 차이가 가장 크게 벌어졌습니다.

소득 상위 20% 남성 지역가입자의 기대여명은 76.7세였지만 소득 하위 20% 남성의 경우 기대여명이 62.7세에 불과해 14년 가까이 차이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지역가입자 가운데 농촌 지역 주민, 비정규직, 차상위계층 등 사망률이 높은 계층이 많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강 교수는 설명했습니다.
  • “고소득층 남성이 저소득층보다 9년 더 오래 산다”
    • 입력 2013-11-04 20:06:30
    사회
고소득층 남성의 남은 수명, 즉 기대여명이 저소득층보다 9년 이상 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강영호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는 내일 건강보험공단에서 열리는 '빅데이터의 소득수준을 이용한 기대여명 차이분석'에 관한 세미나에서 소득 상위 20%를 차지하는 남성 건강보험 가입자의 기대여명은 77세로 소득 하위 20% 남성의 기대여명인 67.9세보다 9.1년 길다는 분석결과를 발표합니다.

여성 가입자의 경우 소득 상위 20%의 기대여명이 82.6세였지만 소득 하위 20%의 기대여명은 78.8세로 3.8년 더 길었습니다.

특히 남성 가운데 지역가입자의 소득별 기대여명 차이가 가장 크게 벌어졌습니다.

소득 상위 20% 남성 지역가입자의 기대여명은 76.7세였지만 소득 하위 20% 남성의 경우 기대여명이 62.7세에 불과해 14년 가까이 차이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지역가입자 가운데 농촌 지역 주민, 비정규직, 차상위계층 등 사망률이 높은 계층이 많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강 교수는 설명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