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치추적기 버리고 도주한 30대 성범죄자 영장
입력 2013.11.04 (23:00) 사회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버리고 도주한 30대 성범죄자가 사흘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강원도 원주경찰서는 오늘, 위치추적 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원주시 명륜동 39살 엄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엄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56분쯤 원주시 명륜동의 한 화단에 전자발찌와 함께 휴대해야하는 위치추적기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입니다.

엄씨는 지난 2011년 9월 출소한 뒤, 오는 2014년 10월까지 3년 동안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아 보호관찰소 원주지소에서 보호관찰 중이었습니다.
  • 위치추적기 버리고 도주한 30대 성범죄자 영장
    • 입력 2013-11-04 23:00:31
    사회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버리고 도주한 30대 성범죄자가 사흘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강원도 원주경찰서는 오늘, 위치추적 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원주시 명륜동 39살 엄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엄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56분쯤 원주시 명륜동의 한 화단에 전자발찌와 함께 휴대해야하는 위치추적기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입니다.

엄씨는 지난 2011년 9월 출소한 뒤, 오는 2014년 10월까지 3년 동안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아 보호관찰소 원주지소에서 보호관찰 중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