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대북심리전단 폐쇄
입력 2013.11.04 (23:45) 수정 2013.11.05 (08:1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원이 대선 개입 의혹으로 논란이 된 대북심리전단을 폐쇄하고,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북한의 사이버 테러 위협에 대비해 대응 조직을 새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정원이 대선 개입 의혹으로 논란이 된 대북심리전단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남재준 국정원장은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사이버 테러 위협이 급증해 대응 조직을 신설하는 등 조직을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정원의 대공 수사권 이양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정청래(민주당 간사) : "내부 혁신의 일환으로 과학정보차장 신설. 사이버경제방첩에 대한 조직을 보강하겠다고 했다."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다음주 국정원 직원 7명이 검찰 수사에 응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핵, 미사일과 함께 사이버전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정찰총국 산하 사이버연구소와 노동당 산하 7개 해킹 조직, 아이피 추적 회피 기술을 갖춘 유사시 동원 조직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간사) : "김정은은 사이버전은 핵 미사일과 함께 우리 인민 군대의 무자비한 타격 능력 담보하는 만능의 보검이다."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사이버 심리전 조직 등은 중국과 일본 등 10여 개국의 간첩망을 통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나라의 전력과 철도 등 주요 시설에 대한 위치 파악은 물론 기존 인터넷에서 스마트폰까지 해킹 시도가 확대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대북심리전단 폐쇄
    • 입력 2013-11-05 07:09:27
    • 수정2013-11-05 08:17:00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국정원이 대선 개입 의혹으로 논란이 된 대북심리전단을 폐쇄하고,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북한의 사이버 테러 위협에 대비해 대응 조직을 새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정원이 대선 개입 의혹으로 논란이 된 대북심리전단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남재준 국정원장은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사이버 테러 위협이 급증해 대응 조직을 신설하는 등 조직을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정원의 대공 수사권 이양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정청래(민주당 간사) : "내부 혁신의 일환으로 과학정보차장 신설. 사이버경제방첩에 대한 조직을 보강하겠다고 했다."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다음주 국정원 직원 7명이 검찰 수사에 응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핵, 미사일과 함께 사이버전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정찰총국 산하 사이버연구소와 노동당 산하 7개 해킹 조직, 아이피 추적 회피 기술을 갖춘 유사시 동원 조직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간사) : "김정은은 사이버전은 핵 미사일과 함께 우리 인민 군대의 무자비한 타격 능력 담보하는 만능의 보검이다."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사이버 심리전 조직 등은 중국과 일본 등 10여 개국의 간첩망을 통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나라의 전력과 철도 등 주요 시설에 대한 위치 파악은 물론 기존 인터넷에서 스마트폰까지 해킹 시도가 확대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