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대선 의혹’ 윤석열 전 팀장 중징계 권고
입력 2013.11.09 (06:02) 수정 2013.11.09 (11: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원의 대선 개입 사건 수사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감찰해 온 검찰이, 윤석열 전 수사팀장에게 중징계 방침을 정했습니다.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은 징계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혜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국정원 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여주지청장과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감찰 결과를 어제 감찰위원회에 보고했습니다.

감찰위원회는 윤 전 팀장에 대해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윤 전 팀장과 함께 사건팀을 이끌어 온 박형철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부장에 대해서도 경징계를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징계 수위는 정직, 경징계 수위는 감봉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찰본부는 두 사람이 수사 과정에서 검찰청법을 위반해 윗선에 보고를 누락하고, 절차를 어겼다고 판단했습니다.

반면 국정원 직원을 체포하고 압수수색할 때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게는 정당한 수사 지휘를 했다며 책임을 묻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대검찰청이 징계를 청구하면 감찰 내용을 토대로 윤 전 팀장 등에 대한 최종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윤석열 전 팀장과 조영곤 지검장은 지난달 21일 열린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국정원 사건 수사를 두고 정면으로 충돌했습니다.

이튿날 길태기 총장직무대행은 국정원 사건 수사와 관련된 의혹 전반을 감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대검찰청이 국정원 수사팀만 징계하기로 하면서 감찰 결과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대검, ‘대선 의혹’ 윤석열 전 팀장 중징계 권고
    • 입력 2013-11-09 08:51:42
    • 수정2013-11-09 11:08: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정원의 대선 개입 사건 수사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감찰해 온 검찰이, 윤석열 전 수사팀장에게 중징계 방침을 정했습니다.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은 징계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혜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국정원 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여주지청장과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감찰 결과를 어제 감찰위원회에 보고했습니다.

감찰위원회는 윤 전 팀장에 대해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윤 전 팀장과 함께 사건팀을 이끌어 온 박형철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부장에 대해서도 경징계를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징계 수위는 정직, 경징계 수위는 감봉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찰본부는 두 사람이 수사 과정에서 검찰청법을 위반해 윗선에 보고를 누락하고, 절차를 어겼다고 판단했습니다.

반면 국정원 직원을 체포하고 압수수색할 때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게는 정당한 수사 지휘를 했다며 책임을 묻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대검찰청이 징계를 청구하면 감찰 내용을 토대로 윤 전 팀장 등에 대한 최종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윤석열 전 팀장과 조영곤 지검장은 지난달 21일 열린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국정원 사건 수사를 두고 정면으로 충돌했습니다.

이튿날 길태기 총장직무대행은 국정원 사건 수사와 관련된 의혹 전반을 감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대검찰청이 국정원 수사팀만 징계하기로 하면서 감찰 결과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