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국정원 사건 재점화
‘윤석열 징계’ 與 “합당한 결정”…野 “해괴한 일”
입력 2013.11.09 (11:47) 수정 2013.11.09 (14:15) 정치
검찰이 윤석열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전 특별수사팀장을 정직 처분하기로 한 데 대해 여야가 서로 다른 입장을 밝혔습니다.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어느 조직이든 공식화한 절차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민 대변인은 특히 모든 규정을 엄격히 지켜야 하는 검찰로서는 보고 체계를 중시한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과 관련 절차를 무시한 윤 전 팀장에 대해 다른 처분을 내린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윤 전 팀장이 수사에 적극적이었다는 이유로 중징계를 받는 해괴한 일이 벌어졌다며 추가 혐의에 대한 공소장 변경이 받아들여진 상황에서 이번 징계는 허무맹랑하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근 수석부대변인은 이번 징계는 대검과 정부 여당이 윤 전 팀장을 찍어내기 위한 것이라며 검찰이 감찰에 착수할 때부터 예상됐던 내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윤석열 징계’ 與 “합당한 결정”…野 “해괴한 일”
    • 입력 2013-11-09 11:47:53
    • 수정2013-11-09 14:15:48
    정치
검찰이 윤석열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전 특별수사팀장을 정직 처분하기로 한 데 대해 여야가 서로 다른 입장을 밝혔습니다.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어느 조직이든 공식화한 절차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민 대변인은 특히 모든 규정을 엄격히 지켜야 하는 검찰로서는 보고 체계를 중시한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과 관련 절차를 무시한 윤 전 팀장에 대해 다른 처분을 내린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윤 전 팀장이 수사에 적극적이었다는 이유로 중징계를 받는 해괴한 일이 벌어졌다며 추가 혐의에 대한 공소장 변경이 받아들여진 상황에서 이번 징계는 허무맹랑하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근 수석부대변인은 이번 징계는 대검과 정부 여당이 윤 전 팀장을 찍어내기 위한 것이라며 검찰이 감찰에 착수할 때부터 예상됐던 내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