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국정원 사건 재점화
대검, ‘대선 의혹’ 윤석열 前 수사팀장에 ‘정직’ 결정
입력 2013.11.09 (11:59) 수정 2013.11.09 (14: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검찰청이 국정원 사건을 수사하면서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수사를 강행했다는 이유로 윤석열 전 수사팀장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리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조영곤 지검장에 대해서는 징계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국정원 사건 수사를 두고 지휘부와 수사팀 간에 발생한 내분과 관련해 어제 감찰위원회를 열고,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여주지청장에 대해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처분을 결정했습니다.

또 윤 전 팀장과 함께 국정원 사건을 수사해 온 박형철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부장에 대해서도 경징계에 해당하는 감봉을 결정했습니다.

감찰본부는 두 사람이 수사 과정에서 윗선에 보고를 누락하고, 내부 절차를 어겼다고 판단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게는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의 실체를 입증하기 어려워 책임을 묻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길태기 총장직무대행은 조만간 이 같은 내용으로 법무부에 징계를 청구할 예정입니다.

법무부는 대검찰청의 감찰 내용을 토대로 검사 징계위원회를 열어 윤 전 팀장 등에 대한 징계 수위를 최종 결정할 방침입니다.

윤석열 전 팀장과 조영곤 지검장은 지난달 21일 열린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국정원 사건 수사를 두고 정면충돌했으며, 대검찰청은 이튿날부터 감찰을 벌여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대검, ‘대선 의혹’ 윤석열 前 수사팀장에 ‘정직’ 결정
    • 입력 2013-11-09 12:05:14
    • 수정2013-11-09 14:15:48
    뉴스 12
<앵커 멘트>

대검찰청이 국정원 사건을 수사하면서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수사를 강행했다는 이유로 윤석열 전 수사팀장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리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조영곤 지검장에 대해서는 징계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국정원 사건 수사를 두고 지휘부와 수사팀 간에 발생한 내분과 관련해 어제 감찰위원회를 열고,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여주지청장에 대해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처분을 결정했습니다.

또 윤 전 팀장과 함께 국정원 사건을 수사해 온 박형철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부장에 대해서도 경징계에 해당하는 감봉을 결정했습니다.

감찰본부는 두 사람이 수사 과정에서 윗선에 보고를 누락하고, 내부 절차를 어겼다고 판단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게는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의 실체를 입증하기 어려워 책임을 묻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길태기 총장직무대행은 조만간 이 같은 내용으로 법무부에 징계를 청구할 예정입니다.

법무부는 대검찰청의 감찰 내용을 토대로 검사 징계위원회를 열어 윤 전 팀장 등에 대한 징계 수위를 최종 결정할 방침입니다.

윤석열 전 팀장과 조영곤 지검장은 지난달 21일 열린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국정원 사건 수사를 두고 정면충돌했으며, 대검찰청은 이튿날부터 감찰을 벌여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