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PGA 김인경, 3년 만에 ‘정상 탈환’ 도전
입력 2013.11.17 (08:59) 수정 2013.11.17 (09:20) 연합뉴스
김인경(25·하나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3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린다.

김인경은 17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2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써낸 김인경은 이날 단독 선두로 도약한 렉시 톰슨(미국·13언더파 203타)에게 단 한 타 뒤진 2위에 올라 마지막 날 역전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2007년부터 LPGA 투어에서 활약한 김인경은 2008년 롱스드럭스챌린지에서 첫 승을 거뒀고, 이듬해 스테이트팜 클래식도 제패했다.

2010년에는 이 대회 정상에 올라 매년 우승 트로피를 하나씩 수집했으나 이후 승수를 쌓지 못하고 있다.

올해 KIA 클래식과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하는 등 여러 번 정상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날마다 순위를 끌어올리며 다시 한 번 우승을 정조준했다.

3라운드에서 1번 홀(파4)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한 김인경은 이후 버디와 보기를 2개씩 써내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에는 버디만 4개를 낚는 깔끔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선두를 위협했다.

유소연(23·하나금융그룹)은 한 타를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 4위에 올랐다.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 290점으로 1위를 달리는 박인비(25·KB금융그룹)는 타수를 줄이지 못해 '추격자'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252점)과 나란히 공동 7위(8언더파 208타)에 자리했다.

박인비는 이 대회에서 페테르센보다 좋은 성적을 내면 남은 대회 결과에 관계없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올해의 선수상을 받는다.

이밖에 미셸 위(24·나이키골프)가 공동 10위(7언더파 209타), 양희영(24·KB금융그룹)이 공동 12위(6언더파 210타)에 올랐다.
  • LPGA 김인경, 3년 만에 ‘정상 탈환’ 도전
    • 입력 2013-11-17 08:59:01
    • 수정2013-11-17 09:20:29
    연합뉴스
김인경(25·하나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3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린다.

김인경은 17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2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써낸 김인경은 이날 단독 선두로 도약한 렉시 톰슨(미국·13언더파 203타)에게 단 한 타 뒤진 2위에 올라 마지막 날 역전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2007년부터 LPGA 투어에서 활약한 김인경은 2008년 롱스드럭스챌린지에서 첫 승을 거뒀고, 이듬해 스테이트팜 클래식도 제패했다.

2010년에는 이 대회 정상에 올라 매년 우승 트로피를 하나씩 수집했으나 이후 승수를 쌓지 못하고 있다.

올해 KIA 클래식과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하는 등 여러 번 정상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날마다 순위를 끌어올리며 다시 한 번 우승을 정조준했다.

3라운드에서 1번 홀(파4)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한 김인경은 이후 버디와 보기를 2개씩 써내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에는 버디만 4개를 낚는 깔끔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선두를 위협했다.

유소연(23·하나금융그룹)은 한 타를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 4위에 올랐다.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 290점으로 1위를 달리는 박인비(25·KB금융그룹)는 타수를 줄이지 못해 '추격자'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252점)과 나란히 공동 7위(8언더파 208타)에 자리했다.

박인비는 이 대회에서 페테르센보다 좋은 성적을 내면 남은 대회 결과에 관계없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올해의 선수상을 받는다.

이밖에 미셸 위(24·나이키골프)가 공동 10위(7언더파 209타), 양희영(24·KB금융그룹)이 공동 12위(6언더파 210타)에 올랐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