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축구, 네덜란드와 평가전 무승부
입력 2013.11.17 (09:59) 수정 2013.11.17 (15:25) 해외축구
일본 축구 대표팀이 유럽의 강호 네덜란드를 상대로 선전해 자국에서 쏟아지는 우려를 잠재웠다.

알베르토 자케로니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16일(현지시간) 벨기에 겡크의 크리스털 아레나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다.

네덜란드는 전반 12분과 38분에 각각 라페엘 판데르 파르트(함부르크), 아르연 로번(바이에른 뮌헨)이 연속골을 터뜨려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일본은 전반 44분 오사코 유야(가시마 앤틀러스)가 만회골을 넣고 후반 15분 혼다 게이스케(CSKA모스크바)가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일본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네덜란드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였으나 역전골을 터뜨리는 데 실패했다.

자케로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 결과보다 내용을 봐달라"며 "만족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계속 치고 나갔고 역습도 잘했다"며 "상대 약점을 파고들어 득점 기회를 많이 만들어낸 게 기쁘다"고 덧붙였다.

일본 대표팀은 지난달 평가전에서 세르비아에 0-2, 벨라루스에 0-1로 패배해 국내에서 비난을 받았다.

팬들은 이날 경기장에 '그렇게 해서 월드컵 때 성적을 내겠느냐'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득점 1, 2위를 달리지만 자케로니 감독으로부터 외면을 받는 공격수 오쿠보 요시토, 가와마타 겐코의 이름을 내걸어 선수 선발에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네덜란드 선수단에서는 결과는 무승부이지만 사실상 일본이 이겼다는 취지의 발언이 쏟아졌다.

판 데르 파르트는 "겁에 질려 그라운드를 떠났다"며 "후반에 우리 경기 내용이 불쌍할 정도로 나빴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사실상 이겼다"며 "일본이 저평가된 면이 있고 일본 선수 몇몇은 공을 어떻게 차야 하는지 정말 잘 안다"고 혀를 내둘렀다.

루이스 판 갈 네덜란드 감독도 일본과의 일전에서 자존심이 무너졌다.

판 갈 감독은 네덜란드TV SBS6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전 고전으로 생긴 마음의) 상처에 깁스 치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필요하게 일본의 기를 살려준 것이 고전의 원인이었다"고 덧붙였다.

내년 월드컵의 주최국인 '삼바군단' 브라질은 파죽의 상승세를 유지했다.

브라질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의 마이애미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5-0으로 대승했다.

미드필더 베르나르드(샤흐타르 도네츠크), 수비수 단테(바이에른 뮌헨), 마이콘(AS로마), 미드필더 윌리안(첼시), 공격수 헐크(제니트)가 차례로 골을 터뜨렸다.

간판 골잡이 네이마르(바르셀로나)는 선발 출전해 헐크와 교체되기 전까지 66분을 소화하면서 단테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브라질은 올해 8월 14일 스위스에 0-1로 패배한 뒤 호주, 포르투갈, 한국, 잠비아, 온두라스를 꺾어 A매치 5연승을 달렸다.

스페인은 적도기니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이겼다. 핀란드와 웨일스의 평가전은 1-1 무승부로 끝났다.
  • 일본 축구, 네덜란드와 평가전 무승부
    • 입력 2013-11-17 09:59:49
    • 수정2013-11-17 15:25:30
    해외축구
일본 축구 대표팀이 유럽의 강호 네덜란드를 상대로 선전해 자국에서 쏟아지는 우려를 잠재웠다.

알베르토 자케로니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16일(현지시간) 벨기에 겡크의 크리스털 아레나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다.

네덜란드는 전반 12분과 38분에 각각 라페엘 판데르 파르트(함부르크), 아르연 로번(바이에른 뮌헨)이 연속골을 터뜨려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일본은 전반 44분 오사코 유야(가시마 앤틀러스)가 만회골을 넣고 후반 15분 혼다 게이스케(CSKA모스크바)가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일본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네덜란드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였으나 역전골을 터뜨리는 데 실패했다.

자케로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 결과보다 내용을 봐달라"며 "만족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계속 치고 나갔고 역습도 잘했다"며 "상대 약점을 파고들어 득점 기회를 많이 만들어낸 게 기쁘다"고 덧붙였다.

일본 대표팀은 지난달 평가전에서 세르비아에 0-2, 벨라루스에 0-1로 패배해 국내에서 비난을 받았다.

팬들은 이날 경기장에 '그렇게 해서 월드컵 때 성적을 내겠느냐'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득점 1, 2위를 달리지만 자케로니 감독으로부터 외면을 받는 공격수 오쿠보 요시토, 가와마타 겐코의 이름을 내걸어 선수 선발에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네덜란드 선수단에서는 결과는 무승부이지만 사실상 일본이 이겼다는 취지의 발언이 쏟아졌다.

판 데르 파르트는 "겁에 질려 그라운드를 떠났다"며 "후반에 우리 경기 내용이 불쌍할 정도로 나빴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사실상 이겼다"며 "일본이 저평가된 면이 있고 일본 선수 몇몇은 공을 어떻게 차야 하는지 정말 잘 안다"고 혀를 내둘렀다.

루이스 판 갈 네덜란드 감독도 일본과의 일전에서 자존심이 무너졌다.

판 갈 감독은 네덜란드TV SBS6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전 고전으로 생긴 마음의) 상처에 깁스 치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필요하게 일본의 기를 살려준 것이 고전의 원인이었다"고 덧붙였다.

내년 월드컵의 주최국인 '삼바군단' 브라질은 파죽의 상승세를 유지했다.

브라질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의 마이애미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5-0으로 대승했다.

미드필더 베르나르드(샤흐타르 도네츠크), 수비수 단테(바이에른 뮌헨), 마이콘(AS로마), 미드필더 윌리안(첼시), 공격수 헐크(제니트)가 차례로 골을 터뜨렸다.

간판 골잡이 네이마르(바르셀로나)는 선발 출전해 헐크와 교체되기 전까지 66분을 소화하면서 단테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브라질은 올해 8월 14일 스위스에 0-1로 패배한 뒤 호주, 포르투갈, 한국, 잠비아, 온두라스를 꺾어 A매치 5연승을 달렸다.

스페인은 적도기니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이겼다. 핀란드와 웨일스의 평가전은 1-1 무승부로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