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盧 삭제 지시 기억 없어”…“말 바꾸기 계속”
입력 2013.11.17 (21:04) 수정 2013.11.17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초본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당시 안보정책비서관이 지시받은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 인사들의 말바꾸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건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회의록을 삭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조명균 전 안보정책비서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시한 기억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조명균(前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 : "회의록 자체를 삭제하라든가 또 이거를 국가기록원에 이관하지 말라라든가 그런 지시를 받은 기억은 전혀 없습니다."

초본 삭제는 복잡한 동기나 고의가 있었던 것이 아니며, 지난 1월 검찰에서 처음 조사받을 때는 기억이 부정확한 상황에서 진술을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 인사들이 지금 와서 단순 실수로 입을 맞추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친노 인사 분들이 범죄 행위를 은폐하려고 거짓말과 변명으로 일관했습니다."

또 굴욕적인 정상회담이 후세에 알려질까 두려워 고의로 사초를 폐기한 것이라며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盧 삭제 지시 기억 없어”…“말 바꾸기 계속”
    • 입력 2013-11-17 21:04:57
    • 수정2013-11-17 22:10:03
    뉴스 9
<앵커 멘트>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초본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당시 안보정책비서관이 지시받은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 인사들의 말바꾸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건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회의록을 삭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조명균 전 안보정책비서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시한 기억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조명균(前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 : "회의록 자체를 삭제하라든가 또 이거를 국가기록원에 이관하지 말라라든가 그런 지시를 받은 기억은 전혀 없습니다."

초본 삭제는 복잡한 동기나 고의가 있었던 것이 아니며, 지난 1월 검찰에서 처음 조사받을 때는 기억이 부정확한 상황에서 진술을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 인사들이 지금 와서 단순 실수로 입을 맞추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친노 인사 분들이 범죄 행위를 은폐하려고 거짓말과 변명으로 일관했습니다."

또 굴욕적인 정상회담이 후세에 알려질까 두려워 고의로 사초를 폐기한 것이라며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