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동남아서 ‘적극적 평화주의’ 지지 확보
입력 2013.11.17 (22:23)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잇달아 방문해 집단 자위권을 아우르는 개념인 이른바 '적극적 평화주의'에 대한 지지를 끌어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통싱 탐마봉 총리와 정상회담을 개최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회담 뒤 공동성명을 통해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책임을 다하겠다'며 적극적 평화주의의 개념을 설명했고, 통싱 총리는 평화국가로서의 일본의 행보를 평가하고 일본의 추가적인 기여를 지지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도 적극적 평화주의에 대한 지지를 얻었습니다.

'적극적 평화주의'는 일본 헌법의 평화주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세계평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한다는 취지지만, 집단 자위권 행사를 논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만든 개념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 아베, 동남아서 ‘적극적 평화주의’ 지지 확보
    • 입력 2013-11-17 22:23:57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잇달아 방문해 집단 자위권을 아우르는 개념인 이른바 '적극적 평화주의'에 대한 지지를 끌어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통싱 탐마봉 총리와 정상회담을 개최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회담 뒤 공동성명을 통해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책임을 다하겠다'며 적극적 평화주의의 개념을 설명했고, 통싱 총리는 평화국가로서의 일본의 행보를 평가하고 일본의 추가적인 기여를 지지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도 적극적 평화주의에 대한 지지를 얻었습니다.

'적극적 평화주의'는 일본 헌법의 평화주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세계평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한다는 취지지만, 집단 자위권 행사를 논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만든 개념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