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문헌 “김무성에게 회의록 내용 안 알려줘”
입력 2013.11.20 (07:01) 수정 2013.11.20 (08: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의혹에 대해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정 의원은 정당한 절차를 거쳐 회의록을 봤다며, 김무성 의원에게 내용을 알려준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의혹으로 고발된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10시간 넘게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정 의원은 오늘 새벽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를 나서면서 청와대 통일비서관 재직시 업무관계상 회의록 원문을 일독하게 됐다며, 내용을 김무성 의원 등에게 알려준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정문헌(새누리당 의원) : "국정조사에서 문제제기를 한 부분이 언론에 나왔고 그 부분이 맞느냐고 확인을 하셨기 때문에 그 부분이 맞다 라고만 말씀을 드린 부분입니다."

또 'NLL 포기'라는 단어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썼다는 발언은 자신이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김정일 위원장이 서해평화협력지대의 조건으로 NLL 포기를 수차례 요구했고, 노 전 대통령이 이에 여러번 화답한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정 의원을 상대로 회의록을 보게된 경위와, NLL 포기 의혹을 제기한 근거가 무엇인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정 의원은 지난해 10월 8일 통일부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지난 2007년 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검찰은 함께 고발된 서상기 의원을 조만간 소환한 뒤 수사 결과를 정리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정문헌 “김무성에게 회의록 내용 안 알려줘”
    • 입력 2013-11-20 07:03:22
    • 수정2013-11-20 08:55: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의혹에 대해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정 의원은 정당한 절차를 거쳐 회의록을 봤다며, 김무성 의원에게 내용을 알려준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의혹으로 고발된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10시간 넘게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정 의원은 오늘 새벽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를 나서면서 청와대 통일비서관 재직시 업무관계상 회의록 원문을 일독하게 됐다며, 내용을 김무성 의원 등에게 알려준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정문헌(새누리당 의원) : "국정조사에서 문제제기를 한 부분이 언론에 나왔고 그 부분이 맞느냐고 확인을 하셨기 때문에 그 부분이 맞다 라고만 말씀을 드린 부분입니다."

또 'NLL 포기'라는 단어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썼다는 발언은 자신이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김정일 위원장이 서해평화협력지대의 조건으로 NLL 포기를 수차례 요구했고, 노 전 대통령이 이에 여러번 화답한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정 의원을 상대로 회의록을 보게된 경위와, NLL 포기 의혹을 제기한 근거가 무엇인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정 의원은 지난해 10월 8일 통일부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지난 2007년 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검찰은 함께 고발된 서상기 의원을 조만간 소환한 뒤 수사 결과를 정리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