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종 주부 살해 용의자 수배 2주 만에 검거
입력 2013.11.20 (07:05) 수정 2013.11.20 (08: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 5일, 침대 속에서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의 용의자가 공개수배 2주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용의자 성 씨는 숨진 김모 여인과 돈 문제로 다투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시인했습니다.

김도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부 45살 김모 씨가 실종된 지 한 달 여만에 대구시 대명동의 한 주택 침대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사건의 용의자가 공개 수배 2주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대구 대명동의 빈 식당에서 용의자 54살 성모 씨를 붙잡아 살인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성씨는 범행 뒤 현장에서 5킬로미터 인근의 빈 식당에서 숨어 지내다 꼬리가 잡혔습니다.

<인터뷰> 대구 서부경찰서 형사과장 : "용의자와 비슷한 사람을 봤다는 탐문 결과에 따라서 그 지역을 다시 정밀하게 수색해서 은신 중이던 용의자를 검거하게 됐습니다."

수배범 성씨가 붙잡힌 곳입니다.

성씨는 빈 가게에 숨어 생활하면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왔습니다.

성씨는 8개월 전부터 알고 지내던 김모 여인과 돈 문제로 다투던 중 범행을 저질렀다고 시인했습니다.

<인터뷰> 성모 씨(피의자) : "제 필요한 돈을 안 해줘서 그랬습니다. 서로 의견이 좀 안 맞았습니다."

경찰은 성씨에 대해 살해 동기와 도주 경로 등에 대해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실종 주부 살해 용의자 수배 2주 만에 검거
    • 입력 2013-11-20 07:07:56
    • 수정2013-11-20 08:57:31
    뉴스광장
<앵커멘트>

지난 5일, 침대 속에서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의 용의자가 공개수배 2주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용의자 성 씨는 숨진 김모 여인과 돈 문제로 다투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시인했습니다.

김도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부 45살 김모 씨가 실종된 지 한 달 여만에 대구시 대명동의 한 주택 침대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사건의 용의자가 공개 수배 2주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대구 대명동의 빈 식당에서 용의자 54살 성모 씨를 붙잡아 살인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성씨는 범행 뒤 현장에서 5킬로미터 인근의 빈 식당에서 숨어 지내다 꼬리가 잡혔습니다.

<인터뷰> 대구 서부경찰서 형사과장 : "용의자와 비슷한 사람을 봤다는 탐문 결과에 따라서 그 지역을 다시 정밀하게 수색해서 은신 중이던 용의자를 검거하게 됐습니다."

수배범 성씨가 붙잡힌 곳입니다.

성씨는 빈 가게에 숨어 생활하면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왔습니다.

성씨는 8개월 전부터 알고 지내던 김모 여인과 돈 문제로 다투던 중 범행을 저질렀다고 시인했습니다.

<인터뷰> 성모 씨(피의자) : "제 필요한 돈을 안 해줘서 그랬습니다. 서로 의견이 좀 안 맞았습니다."

경찰은 성씨에 대해 살해 동기와 도주 경로 등에 대해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