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한 볼 움직임 무벌타’…골프규칙 개정
입력 2013.11.20 (09:48) 연합뉴스
내년부터 HDTV, 온라인 미디어 등 첨단 기술을 사용해야만 잡아낼 수 있는 볼의 움직임으로 선수들이 벌타를 받는 일이 사라진다.

20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실골프협회(R&A)는 볼이 움직일 당시 맨눈으로 그 움직임을 잡아내지 못하면 벌타를 받지 않는다는 내용의 개정안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것이라 밝혔다.

USGA와 R&A는 "첨단 기기를 통해 볼이 움직였다는 것이 밝혀진다 하더라도, 볼이 움직일 당시 맨눈으로 이를 판별해내지 못했으면 움직이지 않은 것으로 여긴다"며 이번 개정안의 내용을 설명했다.

이 규칙은 9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인 BMW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타이거 우즈(미국)를 괴롭힌 적이 있다.

우즈는 당시 1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 뒤로 넘어가자 자연 장애물인 '루스 임페디먼트(loose impediment)'를 치우다가 공을 건드려 2벌타를 받았다.

우즈는 볼이 제자리에서 진동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으나 대회 조직위는 제보자인 프리랜서 비디오 촬영가가 찍은 영상을 확인한 결과 공이 움직였다고 판단했다.

USGA 관계자는 "골프의 규정은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며 "경기 리뷰는 사람들이 골프를 더 잘 이해하고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USGA와 R&A가 지속적으로 검토해야 할 부분"이라고 전했다.

USGA와 R&A는 또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경기 중 휴대전화로 날씨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더불어 선수들이 '지면에 박힌 공(Embedded Ball)'을 확인하기 위해 50야드 앞으로 나아간다고 해도 잠정구를 칠 수 있도록 했다.

데이비드 릭먼 R&A 이사는 "기술의 발전을 골프에 적용하려면 신중해야 한다"며 "이번 개정안은 스마트폰과 영상 기술을 어디까지 사용할 수 있는지 명료하게 알려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규칙위원회는 마킹할 때와 볼을 들었다 놓을 때 얼마나 정확해야 할지, 선수가 규정 위반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잘못된 스코어 카드를 제출했을시 처벌이 어느 정도가 적절할지 등을 고민해 2016년 개정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 ‘미세한 볼 움직임 무벌타’…골프규칙 개정
    • 입력 2013-11-20 09:48:01
    연합뉴스
내년부터 HDTV, 온라인 미디어 등 첨단 기술을 사용해야만 잡아낼 수 있는 볼의 움직임으로 선수들이 벌타를 받는 일이 사라진다.

20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실골프협회(R&A)는 볼이 움직일 당시 맨눈으로 그 움직임을 잡아내지 못하면 벌타를 받지 않는다는 내용의 개정안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것이라 밝혔다.

USGA와 R&A는 "첨단 기기를 통해 볼이 움직였다는 것이 밝혀진다 하더라도, 볼이 움직일 당시 맨눈으로 이를 판별해내지 못했으면 움직이지 않은 것으로 여긴다"며 이번 개정안의 내용을 설명했다.

이 규칙은 9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인 BMW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타이거 우즈(미국)를 괴롭힌 적이 있다.

우즈는 당시 1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 뒤로 넘어가자 자연 장애물인 '루스 임페디먼트(loose impediment)'를 치우다가 공을 건드려 2벌타를 받았다.

우즈는 볼이 제자리에서 진동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으나 대회 조직위는 제보자인 프리랜서 비디오 촬영가가 찍은 영상을 확인한 결과 공이 움직였다고 판단했다.

USGA 관계자는 "골프의 규정은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며 "경기 리뷰는 사람들이 골프를 더 잘 이해하고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USGA와 R&A가 지속적으로 검토해야 할 부분"이라고 전했다.

USGA와 R&A는 또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경기 중 휴대전화로 날씨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더불어 선수들이 '지면에 박힌 공(Embedded Ball)'을 확인하기 위해 50야드 앞으로 나아간다고 해도 잠정구를 칠 수 있도록 했다.

데이비드 릭먼 R&A 이사는 "기술의 발전을 골프에 적용하려면 신중해야 한다"며 "이번 개정안은 스마트폰과 영상 기술을 어디까지 사용할 수 있는지 명료하게 알려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규칙위원회는 마킹할 때와 볼을 들었다 놓을 때 얼마나 정확해야 할지, 선수가 규정 위반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잘못된 스코어 카드를 제출했을시 처벌이 어느 정도가 적절할지 등을 고민해 2016년 개정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