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져주기 관행이 부른 씨름 승부 조작 ‘충격’
입력 2013.11.20 (11:20) 수정 2013.11.20 (13:36)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속 씨름에서 승부조작이 발생해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관행처럼 여겨온 "양보 씨름" 이른바 져주기가 승부 조작을 키웠다는 분석입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설날장사대회 결승전에서 승부 조작으로 우승한 안모 선수가 한차례 더 승부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구속된 안모 선수가 결승전 앞 경기에도 승부 조작을 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결승전 져주기 댓가로 2천만원을 건넸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두차례 승부조작을 하며 돈으로 장사 타이틀을 산 셈입니다.

선수들이 직접 돈을 주고 받으며 승부를 조작한 이번 사태는 양보 씨름 이른바 "져주기 관행"에서 비롯됐습니다.

죄의식없이 승리를 양보해온 씨름판의 잘못된 관행이 결국 화를 불렀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손상주(씨름협회 전무) : "예전에 같은 팀끼리는 서로 양보하기도 했는데 다른 팀선수가 직접 금전 거래를 한 것은 처음이라 저도 상당히 당혹스럽습니다."

박승한 대한씨름협회 회장은 공식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검찰은 감독과 소속팀이 승부 조작에 조직적으로 관여했는지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져주기 관행이 부른 씨름 승부 조작 ‘충격’
    • 입력 2013-11-20 10:17:21
    • 수정2013-11-20 13:36:50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민속 씨름에서 승부조작이 발생해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관행처럼 여겨온 "양보 씨름" 이른바 져주기가 승부 조작을 키웠다는 분석입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설날장사대회 결승전에서 승부 조작으로 우승한 안모 선수가 한차례 더 승부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구속된 안모 선수가 결승전 앞 경기에도 승부 조작을 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결승전 져주기 댓가로 2천만원을 건넸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두차례 승부조작을 하며 돈으로 장사 타이틀을 산 셈입니다.

선수들이 직접 돈을 주고 받으며 승부를 조작한 이번 사태는 양보 씨름 이른바 "져주기 관행"에서 비롯됐습니다.

죄의식없이 승리를 양보해온 씨름판의 잘못된 관행이 결국 화를 불렀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손상주(씨름협회 전무) : "예전에 같은 팀끼리는 서로 양보하기도 했는데 다른 팀선수가 직접 금전 거래를 한 것은 처음이라 저도 상당히 당혹스럽습니다."

박승한 대한씨름협회 회장은 공식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검찰은 감독과 소속팀이 승부 조작에 조직적으로 관여했는지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