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종북 대신 월북’ 발언 박대출 사과”
입력 2013.11.20 (16:44) 수정 2013.11.20 (19:01) 정치
민주당은 국무총리를 상대로 대정부 질문을 실시하던 진성준 의원에게 새누리당 박대출 의원이 막말을 한 데 대해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군 사이버사령부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총리에게 질의하던 진 의원을 향해 의원석에 있던 박대출 의원이 "종북하지 말고, 월북하지"라고 말한 데 대해 사과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에 따라 지역구로 내려가던 박 의원이 긴급히 본회의장으로 와서 진 의원에게 "동료 의원으로서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며 사과했다고 전했습니다.

박병석 부의장도 본회의에서 박 의원의 발언에 대해 금도를 넘은 것으로 사료돼 유감스럽다며, 여야 원내대표가 처리 문제에 대해 합의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 민주당 “‘종북 대신 월북’ 발언 박대출 사과”
    • 입력 2013-11-20 16:44:40
    • 수정2013-11-20 19:01:59
    정치
민주당은 국무총리를 상대로 대정부 질문을 실시하던 진성준 의원에게 새누리당 박대출 의원이 막말을 한 데 대해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군 사이버사령부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총리에게 질의하던 진 의원을 향해 의원석에 있던 박대출 의원이 "종북하지 말고, 월북하지"라고 말한 데 대해 사과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에 따라 지역구로 내려가던 박 의원이 긴급히 본회의장으로 와서 진 의원에게 "동료 의원으로서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며 사과했다고 전했습니다.

박병석 부의장도 본회의에서 박 의원의 발언에 대해 금도를 넘은 것으로 사료돼 유감스럽다며, 여야 원내대표가 처리 문제에 대해 합의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