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리 뉴스] 2030 대 5060…커지는 ‘세대 갈등’ 어떻게 푸나
입력 2013.11.20 (17:15) 사회
요즘 대학생들, 취업하려고 졸업도 미루고 밤낮 없이 이른바 '스펙' 올리기에 열중하고 있죠? 취업박람회마다 돌아다니며 수십 곳에 원서를 내보지만 취업문은 그야말로 바늘구멍입니다. 30년 전과 비교해 볼까요?

지금의 50대 중년층이 20대였을 때 얘기를 들어보면 한 사람을 대기업 대여섯 곳에서 모셔가려고 영입 경쟁을 벌였다고 합니다. 경제성장률이 10% 안팎을 오르내릴 정도로 경제가 한창 팽창할 시기였기 때문인데요, 경제성장률이 2%대로 뚝 떨어진 요즘 상황에서는 꿈같은 얘기나 다름 없죠. 게다가, 같은 기간 대학진학률이 30%대에서 80%대로 높아져 고학력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좋은 일자리를 놓고 경쟁은 더 치열해졌습니다.



청년 고용률은 떨어지는데 정년 연장까지 된다니 젊은 사람들 입장에선 불만이 생길 수 밖에 없는데요, 여기에다 노인 부양 부담도 갈수록 커지게 됩니다. 현재 청년 100명이 부양해야 할 노인 수는 16.7명인데, 2050년엔 71명으로 네 배로 증가합니다. 청년 입장에선 기회를 얻지도 못한 채 책임만 늘었다는 불평이 나올만 합니다.

50-60대도 불안하긴 마찬가지인데요, 자녀들이 장성해도 일자리를 찾지 못하니 그만큼 뒷바라지 기간이 길어집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더 오래사는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었는데 국민연금이나 노인복지 제도가 탄탄하지 못해서 퇴직하고 난 이후의 삶은 막막하기 그지 없습니다.

이런 시대적 상황이 '세대 갈등'이라는 이름으로 불거지고 있는데요, 면밀히 살펴보면 세대 갈등 이슈에는 숨어있는 이면도 있다고 합니다. 그 이면이 무엇인지, '세대 갈등'을 슬기롭게 풀 해법은 없는 건지, 오늘 밤 <9시뉴스>에서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 [미리 뉴스] 2030 대 5060…커지는 ‘세대 갈등’ 어떻게 푸나
    • 입력 2013-11-20 17:15:16
    사회
요즘 대학생들, 취업하려고 졸업도 미루고 밤낮 없이 이른바 '스펙' 올리기에 열중하고 있죠? 취업박람회마다 돌아다니며 수십 곳에 원서를 내보지만 취업문은 그야말로 바늘구멍입니다. 30년 전과 비교해 볼까요?

지금의 50대 중년층이 20대였을 때 얘기를 들어보면 한 사람을 대기업 대여섯 곳에서 모셔가려고 영입 경쟁을 벌였다고 합니다. 경제성장률이 10% 안팎을 오르내릴 정도로 경제가 한창 팽창할 시기였기 때문인데요, 경제성장률이 2%대로 뚝 떨어진 요즘 상황에서는 꿈같은 얘기나 다름 없죠. 게다가, 같은 기간 대학진학률이 30%대에서 80%대로 높아져 고학력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좋은 일자리를 놓고 경쟁은 더 치열해졌습니다.



청년 고용률은 떨어지는데 정년 연장까지 된다니 젊은 사람들 입장에선 불만이 생길 수 밖에 없는데요, 여기에다 노인 부양 부담도 갈수록 커지게 됩니다. 현재 청년 100명이 부양해야 할 노인 수는 16.7명인데, 2050년엔 71명으로 네 배로 증가합니다. 청년 입장에선 기회를 얻지도 못한 채 책임만 늘었다는 불평이 나올만 합니다.

50-60대도 불안하긴 마찬가지인데요, 자녀들이 장성해도 일자리를 찾지 못하니 그만큼 뒷바라지 기간이 길어집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더 오래사는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었는데 국민연금이나 노인복지 제도가 탄탄하지 못해서 퇴직하고 난 이후의 삶은 막막하기 그지 없습니다.

이런 시대적 상황이 '세대 갈등'이라는 이름으로 불거지고 있는데요, 면밀히 살펴보면 세대 갈등 이슈에는 숨어있는 이면도 있다고 합니다. 그 이면이 무엇인지, '세대 갈등'을 슬기롭게 풀 해법은 없는 건지, 오늘 밤 <9시뉴스>에서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