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방화장품이 치료용?’…한의사가 사기 주도
입력 2013.11.20 (19:15) 수정 2013.11.21 (09:0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치료 명목으로 요양급여 십억 원을 가로챈 한의사와 환자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해당 한방병원은 환자들에게 보험금도 타고 피부관리도 받게 해주겠다며 보험사기에 동참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병실마다 환자들의 이름표가 붙어있지만, 침상이 모두 텅 비어 있습니다.

이 한방병원 원장 43살 김모씨는 병원을 찾은 환자 120명에게 한방 피부관리를 해주겠다고 제안하는 등의 수법으로 허위 진료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고가의 한방 화장품을 팔거나 진료를 아예 받지 않은 환자들에게 한방 치료를 한 것처럼 진료기록부를 꾸며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10억 원을 부당 지급 받았습니다.

병원은 요양급여를 부당지급받고, 환자들은 개인적으로 가입한 민간보험으로부터 실비를 돌려받도록 한 겁니다.

<인터뷰> 김 모씨(보험사기 혐의 한의사) : "(한방 피부관리에 화장품이나 이런게 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어요?) 몰랐습니다."

김씨의 병원이 허위진료로 보험금을 타게 해준다고 입소문이 나자 외지에서도 환자들이 몰려들었고, 이들 가운데는 공무원과 교사, 목사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김옥수(광주 광산경찰서 강력계장) : "모든 판단은 한의사가 치료방법이나 기간등을 좌지우지하기 때문에 보험 범죄에 취약점이 있지 않나.."

경찰은 원장 김씨를 구속하고 관계자 7명과 허위 진료 환자 120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또 다른 환자 180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한방화장품이 치료용?’…한의사가 사기 주도
    • 입력 2013-11-20 19:17:19
    • 수정2013-11-21 09:00:45
    뉴스 7
<앵커 멘트>

치료 명목으로 요양급여 십억 원을 가로챈 한의사와 환자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해당 한방병원은 환자들에게 보험금도 타고 피부관리도 받게 해주겠다며 보험사기에 동참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병실마다 환자들의 이름표가 붙어있지만, 침상이 모두 텅 비어 있습니다.

이 한방병원 원장 43살 김모씨는 병원을 찾은 환자 120명에게 한방 피부관리를 해주겠다고 제안하는 등의 수법으로 허위 진료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고가의 한방 화장품을 팔거나 진료를 아예 받지 않은 환자들에게 한방 치료를 한 것처럼 진료기록부를 꾸며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10억 원을 부당 지급 받았습니다.

병원은 요양급여를 부당지급받고, 환자들은 개인적으로 가입한 민간보험으로부터 실비를 돌려받도록 한 겁니다.

<인터뷰> 김 모씨(보험사기 혐의 한의사) : "(한방 피부관리에 화장품이나 이런게 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어요?) 몰랐습니다."

김씨의 병원이 허위진료로 보험금을 타게 해준다고 입소문이 나자 외지에서도 환자들이 몰려들었고, 이들 가운데는 공무원과 교사, 목사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김옥수(광주 광산경찰서 강력계장) : "모든 판단은 한의사가 치료방법이나 기간등을 좌지우지하기 때문에 보험 범죄에 취약점이 있지 않나.."

경찰은 원장 김씨를 구속하고 관계자 7명과 허위 진료 환자 120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또 다른 환자 180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