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의 사고로 20억…보험설계가 낀 사기단 적발
입력 2013.11.20 (21:36) 수정 2013.11.21 (08:2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험설계사가 낀 대규모 보험사기단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차량 정체가 많은 곳에서 양보 운전을 하는 척하다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장기간 입원하면서 보험금 수십억 원을 가로챘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건너편 직진 차량을 발견하고 비보호 좌회전 차량이 멈춰섭니다.

직진 차량이 양보할 듯 멈춰서자, 좌회전을 시도하는데, 갑자기 직진 차량이 속도를 냅니다.

고속도로의 IC 진입로, 빈 공간으로 차선 변경을 시도하는데 옆 차선의 차량 한 대가 갑자기 밀고 들어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사고는 모두 보험금을 노린 고의 사고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피해 차량 운전자 : "사고 난 사람 보면 괜찮냐고 물어보는 게 정상인데, 묻지 않고 그냥 바로 사진찍는 게 뭔가 께름칙했어요"

경찰에 적발된 60명 규모의 보험사기단은 이같은 수법으로 모두 41건의 고의 교통 사고를 내고 20억여 원의 보험금을 가로챘습니다.

총책과 자금관리책, 모집책으로 역할을 나누고 보험설계사까지 보험 사기에 가담했습니다.

사고 후 장기간 입원하고 브로커를 통해 허위로 후유 장해 진단서를 발급받아 보험사에 제출했습니다.

<인터뷰> 김정란(인천 서부경찰서 수사과장) : "어떤 사람은 1건, 어떤 사람은 2건, 최대 많게는 6건까지 사고를 유발했습니다."

경찰은 보험사기단 가운데 달아난 10명을 지명수배하고, 진단서를 발급한 병원 등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고의 사고로 20억…보험설계가 낀 사기단 적발
    • 입력 2013-11-20 21:40:49
    • 수정2013-11-21 08:21:26
    뉴스9(경인)
<앵커 멘트>

보험설계사가 낀 대규모 보험사기단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차량 정체가 많은 곳에서 양보 운전을 하는 척하다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장기간 입원하면서 보험금 수십억 원을 가로챘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건너편 직진 차량을 발견하고 비보호 좌회전 차량이 멈춰섭니다.

직진 차량이 양보할 듯 멈춰서자, 좌회전을 시도하는데, 갑자기 직진 차량이 속도를 냅니다.

고속도로의 IC 진입로, 빈 공간으로 차선 변경을 시도하는데 옆 차선의 차량 한 대가 갑자기 밀고 들어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사고는 모두 보험금을 노린 고의 사고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피해 차량 운전자 : "사고 난 사람 보면 괜찮냐고 물어보는 게 정상인데, 묻지 않고 그냥 바로 사진찍는 게 뭔가 께름칙했어요"

경찰에 적발된 60명 규모의 보험사기단은 이같은 수법으로 모두 41건의 고의 교통 사고를 내고 20억여 원의 보험금을 가로챘습니다.

총책과 자금관리책, 모집책으로 역할을 나누고 보험설계사까지 보험 사기에 가담했습니다.

사고 후 장기간 입원하고 브로커를 통해 허위로 후유 장해 진단서를 발급받아 보험사에 제출했습니다.

<인터뷰> 김정란(인천 서부경찰서 수사과장) : "어떤 사람은 1건, 어떤 사람은 2건, 최대 많게는 6건까지 사고를 유발했습니다."

경찰은 보험사기단 가운데 달아난 10명을 지명수배하고, 진단서를 발급한 병원 등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