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르베르 “한국은 제2의 조국”
입력 2013.11.20 (21:42) 수정 2013.11.20 (21:5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외국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소설 '개미' 출간 20주년을 맞아 한국을 찾았습니다.

'제2의 조국'이라는 한국의 팬들과 긴밀한 대화의 시간도 가졌는데요.

조태흠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소설 '개미'로 혜성처럼 등장한 지 20년.

베르베르가 한국 독자들과 처음으로 대화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인터뷰> 베르나르 베르베르(소설가) : "한국 젊은이들은 먼 미래를 생각하며 꿈을 꾸는 태도를 갖고 있는 것같아서 정말 좋습니다."

그동안 한국에서 소개된 그의 소설은 16종으로 모두 800만 부 가까이 팔려나갔습니다.

하루키와 댄 브라운을 넘어, 외국 작가로는 최고 기록입니다.

<인터뷰> 김도희(베르베르 독자) : "베르베르 소설을 읽고 나면 지구만이 아니라 우주로 사고를 확장시킬 수 있어서 좋아요."

특이하게도 조국 프랑스보다 한국에서 더 인기 있는 베르베르.

새로운 세계관을 제시하는 자신의 소설이 미래지향적이고 역동적인 한국과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다고 분석합니다.

<인터뷰> 베르나르 베르베르(소설가) : "저는 한국을 제2의 조국, 또다른 국적의 나라라고 생각합니다."

상상력과 창조력이 인류 발전의 원동력이라는 베르베르.

다음에는 '상상력과 미래의 나라' 한국이 소설의 배경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베르베르 “한국은 제2의 조국”
    • 입력 2013-11-20 21:42:40
    • 수정2013-11-20 21:50:36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외국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소설 '개미' 출간 20주년을 맞아 한국을 찾았습니다.

'제2의 조국'이라는 한국의 팬들과 긴밀한 대화의 시간도 가졌는데요.

조태흠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소설 '개미'로 혜성처럼 등장한 지 20년.

베르베르가 한국 독자들과 처음으로 대화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인터뷰> 베르나르 베르베르(소설가) : "한국 젊은이들은 먼 미래를 생각하며 꿈을 꾸는 태도를 갖고 있는 것같아서 정말 좋습니다."

그동안 한국에서 소개된 그의 소설은 16종으로 모두 800만 부 가까이 팔려나갔습니다.

하루키와 댄 브라운을 넘어, 외국 작가로는 최고 기록입니다.

<인터뷰> 김도희(베르베르 독자) : "베르베르 소설을 읽고 나면 지구만이 아니라 우주로 사고를 확장시킬 수 있어서 좋아요."

특이하게도 조국 프랑스보다 한국에서 더 인기 있는 베르베르.

새로운 세계관을 제시하는 자신의 소설이 미래지향적이고 역동적인 한국과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다고 분석합니다.

<인터뷰> 베르나르 베르베르(소설가) : "저는 한국을 제2의 조국, 또다른 국적의 나라라고 생각합니다."

상상력과 창조력이 인류 발전의 원동력이라는 베르베르.

다음에는 '상상력과 미래의 나라' 한국이 소설의 배경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