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경제 대외 의존도 갈수록 심화
입력 2013.11.22 (06:15) 수정 2013.11.22 (07:14) 연합뉴스
한국 경제에서 수출입이 차지하는 비중이 34%에 육박하는 등 한국 경제의 대외 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구조도 대외 의존도 심화로 제조업 비중이 커지고 내수와 맞닿은 서비스업 비중은 축소되는 양상이다.

22일 한국은행의 `2011년 산업연관표'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중 우리나라의 재화 및 서비스 총공급(총수요)은 4천126조2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0.5% 증가했다.

총공급에서 수출입이 차지한 비중은 33.7%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수출입 비중은 2008년 처음으로 30%선을 넘어 34.1%를 기록하고서 2009년 31.8%로 떨어졌으나 2010년 32.9% 등 2년 연속 높아지며 다시 역대 최고를 넘보고 있다.

최종 수요에서 수출이 차지한 비중도 36.6%로 1.5%포인트 확대된 반면 소비(44.3%)는 0.8%포인트 낮아지고 투자(19.1%)도 0.6%포인트 하락했다.

산업구조(총공급액에서 수입을 뺀 산출액 기준)에서 제조업 비중은 52.2%로 2.0%포인트 증가한 반면 서비스업은 36.5%로 1.2%포인트 줄었다.

국내 산업의 부가가치총액은 1천213조6천억원으로 5.3% 늘었지만, 총투입액(총산출액)에 대한 부가가치율은 35.4%로 1.5%포인트 떨어졌다.

중간재 투입에서 수입품 비중이 늘고 국산품 비중은 떨어진 영향 등이 작용했다.

수입 중간재의 투입률은 2005년 13.9%에서 2009년 15.6%, 2010년 16.3%에 이어 작년에는 16.8%로 높아졌다.

이정훈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제조업만 보면 수입 중간재의 투입비율이 2011년 25.0%로 높아졌다"며 "수입 중간재 투입비율이 올라가면 똑같은 제품을 만들더라도 국내 자본과 노동에 분배되는 부가가치가 줄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국민계정체계(SNA) 기준을 현행 '1993 SNA'에서 '2008 SNA'로 변경하면서 산업연관표도 새 기준에 맞춰 연내 2010년 실측표를 만들고서 내년 중 2011년, 2012년 연장표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은 관계자는 "연구개발(R&D) 지출, 영화·드라마·음반·문학 창작품 제작비가 국내총생산(GDP)의 무형고정투자로 반영되는 만큼 종전 기준보다 부가가치가 증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실측표는 5년마다 현장 조사를 기반으로 작성되며 연장표는 소폭의 현장조사를 가미해 통계기법으로 매년 만들어진다.
  • 한국 경제 대외 의존도 갈수록 심화
    • 입력 2013-11-22 06:15:22
    • 수정2013-11-22 07:14:58
    연합뉴스
한국 경제에서 수출입이 차지하는 비중이 34%에 육박하는 등 한국 경제의 대외 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구조도 대외 의존도 심화로 제조업 비중이 커지고 내수와 맞닿은 서비스업 비중은 축소되는 양상이다.

22일 한국은행의 `2011년 산업연관표'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중 우리나라의 재화 및 서비스 총공급(총수요)은 4천126조2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0.5% 증가했다.

총공급에서 수출입이 차지한 비중은 33.7%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수출입 비중은 2008년 처음으로 30%선을 넘어 34.1%를 기록하고서 2009년 31.8%로 떨어졌으나 2010년 32.9% 등 2년 연속 높아지며 다시 역대 최고를 넘보고 있다.

최종 수요에서 수출이 차지한 비중도 36.6%로 1.5%포인트 확대된 반면 소비(44.3%)는 0.8%포인트 낮아지고 투자(19.1%)도 0.6%포인트 하락했다.

산업구조(총공급액에서 수입을 뺀 산출액 기준)에서 제조업 비중은 52.2%로 2.0%포인트 증가한 반면 서비스업은 36.5%로 1.2%포인트 줄었다.

국내 산업의 부가가치총액은 1천213조6천억원으로 5.3% 늘었지만, 총투입액(총산출액)에 대한 부가가치율은 35.4%로 1.5%포인트 떨어졌다.

중간재 투입에서 수입품 비중이 늘고 국산품 비중은 떨어진 영향 등이 작용했다.

수입 중간재의 투입률은 2005년 13.9%에서 2009년 15.6%, 2010년 16.3%에 이어 작년에는 16.8%로 높아졌다.

이정훈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제조업만 보면 수입 중간재의 투입비율이 2011년 25.0%로 높아졌다"며 "수입 중간재 투입비율이 올라가면 똑같은 제품을 만들더라도 국내 자본과 노동에 분배되는 부가가치가 줄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국민계정체계(SNA) 기준을 현행 '1993 SNA'에서 '2008 SNA'로 변경하면서 산업연관표도 새 기준에 맞춰 연내 2010년 실측표를 만들고서 내년 중 2011년, 2012년 연장표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은 관계자는 "연구개발(R&D) 지출, 영화·드라마·음반·문학 창작품 제작비가 국내총생산(GDP)의 무형고정투자로 반영되는 만큼 종전 기준보다 부가가치가 증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실측표는 5년마다 현장 조사를 기반으로 작성되며 연장표는 소폭의 현장조사를 가미해 통계기법으로 매년 만들어진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