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 추위 ‘성큼’…서민들 월동 채비 분주
입력 2013.11.22 (06:20) 수정 2013.11.22 (08: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날씨가 부쩍 쌀쌀해지면서 가정마다 겨울 채비로 분주해졌습니다.

올 겨울은 유난히 길고 추울 것으로 예고돼 내의와 방한용품 등의 판매가 벌써부터 크게 늘고 있습니다.

박준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컨베이어 벨트 위로 연탄이 쉼 없이 쏟아져 나옵니다.

화물차에 연탄을 싣는 직원들의 손길도 쉴 틈이 없습니다.

이 공장은 이달들면서 전달보다 하루 만장 이상 많은 9만장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연탄 배달업체의 주문량도 부쩍 늘었습니다.

<인터뷰> 권영규(배달업체) : "하루 2천장 정도 주문이 들어옵니다. 밀려있는게 한 4천장 정도... 요즘이 제일 바쁩니다."

대형마트의 내복 특판행사장에도 주부들로 북적입니다.

올 겨울 유난히 추울 일주일새 내의류 매출이 30%나 늘었습니다.

온풍기와 전기장판 등 난방용품 판매도 50% 가량 급증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난방비를 절감할 수 있는 각종 아이디어 상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우영(마트 서비스팀장) : "특히 문에 직접 바르는 문풍지나 단열시트 등이 전년보다 두 배 이상 팔리고 있습니다."

겨울 추위가 성큼 다가오면서 서민들의 월동 채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 겨울 추위 ‘성큼’…서민들 월동 채비 분주
    • 입력 2013-11-22 06:23:38
    • 수정2013-11-22 08:05: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요즘 날씨가 부쩍 쌀쌀해지면서 가정마다 겨울 채비로 분주해졌습니다.

올 겨울은 유난히 길고 추울 것으로 예고돼 내의와 방한용품 등의 판매가 벌써부터 크게 늘고 있습니다.

박준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컨베이어 벨트 위로 연탄이 쉼 없이 쏟아져 나옵니다.

화물차에 연탄을 싣는 직원들의 손길도 쉴 틈이 없습니다.

이 공장은 이달들면서 전달보다 하루 만장 이상 많은 9만장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연탄 배달업체의 주문량도 부쩍 늘었습니다.

<인터뷰> 권영규(배달업체) : "하루 2천장 정도 주문이 들어옵니다. 밀려있는게 한 4천장 정도... 요즘이 제일 바쁩니다."

대형마트의 내복 특판행사장에도 주부들로 북적입니다.

올 겨울 유난히 추울 일주일새 내의류 매출이 30%나 늘었습니다.

온풍기와 전기장판 등 난방용품 판매도 50% 가량 급증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난방비를 절감할 수 있는 각종 아이디어 상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우영(마트 서비스팀장) : "특히 문에 직접 바르는 문풍지나 단열시트 등이 전년보다 두 배 이상 팔리고 있습니다."

겨울 추위가 성큼 다가오면서 서민들의 월동 채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