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항공기내 휴대전화 통화 허용 추진”
입력 2013.11.22 (08:46) 수정 2013.11.22 (10:07) 국제
미국 정부가 항공기 내 휴대전화 통화를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항공기가 지상 만 피트, 3천 48미터 이상에서 비행할 때 승객들이 휴대전화 통화와 데이터 통신을 할 수 있도록 연방통신위원회가 규정을 고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항공기가 이·착륙할 때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휴대전화 사용이 모두 금지됩니다.

연방통신위원회는 이번 개정안을 다음달 정례회의에 상정해 논의한다는 계획이고, 톰 휠러 위원장도 이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식화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항공청은 지난달 말 항공기 승객이 비행 중은 물론 이착륙 중에도 태블릿 PC나 휴대전화 사용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 美 “항공기내 휴대전화 통화 허용 추진”
    • 입력 2013-11-22 08:46:19
    • 수정2013-11-22 10:07:30
    국제
미국 정부가 항공기 내 휴대전화 통화를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항공기가 지상 만 피트, 3천 48미터 이상에서 비행할 때 승객들이 휴대전화 통화와 데이터 통신을 할 수 있도록 연방통신위원회가 규정을 고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항공기가 이·착륙할 때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휴대전화 사용이 모두 금지됩니다.

연방통신위원회는 이번 개정안을 다음달 정례회의에 상정해 논의한다는 계획이고, 톰 휠러 위원장도 이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식화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항공청은 지난달 말 항공기 승객이 비행 중은 물론 이착륙 중에도 태블릿 PC나 휴대전화 사용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