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 역대 최고 2년 95억 원 ‘한신 입단’
입력 2013.11.22 (18:56) 수정 2013.11.22 (22:40) 연합뉴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끝판대장' 오승환(31)이 9억 엔(약 95억2천만원)에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의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은 22일 한신과 경산 볼파크에서 회동을 열어 해외 진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갖춘 오승환에 대한 이적을 합의했다.

한신과 오승환의 계약 기간은 2년이며 계약금 2억 엔에 2년간 연봉 3억 엔씩을 받는다.


오승환에게 보장된 금액은 8억 엔이며 여기에 연간 인센티브 5천만 엔이 붙어 최대 9억 엔까지 받을 수 있다.

한신은 오승환 영입을 위해 삼성에 지불할 이적료 5천만 엔을 포함, 최대 총액 9억5천만 엔을 투자한다.

9억 엔은 일본에 진출한 첫해 국내 선수로는 2004년 이승엽(2년 5억 엔), 2009년 김태균(3년 7억 엔), 2011년 이대호(2년 7억 엔)을 뛰어넘는 역대 최고 대우다.

2005년 프로에 데뷔한 오승환은 삼성에서만 9년을 뛰며 통산 444경기에서 277세이브(28승 13패 11홀드)에 평균자책점 1.69를 기록한 자타공인 '끝판왕'이다.

특히 프로 첫해인 2005년 이후 한국시리즈에서 5차례 우승을 차지하는 동안 철벽의 이미지를 남겼다.

오승환은 삼성이 우승한 5차례 한국시리즈 22경기에서 33⅓이닝을 던지며 자책점 3점만을 기록했다.

한국시리즈 평균자책점 0.81에 11세이브(1승1패)의 성적을 남겼다. 5차례 한국시리즈에서 팀이 거둔 20승의 절반 이상을 지켜낸 셈이다.

이달 5일 오승환의 해외 진출에 동의한 삼성은 오승환의 공헌도를 고려해 그가 해외 진출을 모색할 경우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공언했다.

미국과 일본프로야구의 뜨거운 구애를 받아온 오승환은 이달 내로 거취 문제를 결판 짓겠다고 방침을 세웠다.

미국과 일본을 합쳐 모두 12개 구단이 관심을 보여온 가운데 오승환은 마무리 투수로서 뛸 수 있는 팀을 계약의 우선 조건으로 삼았다.

이런 가운데 한신은 팀 전력 보강의 1순위로 오승환을 일찌감치 낙점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20일 일본야구기구(NPB)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오승환의 신분 조회를 요청한 이후 한신의 오승환 영입 조건에 대한 현지 보도가 연일 나왔다.

이튿날 한신이 삼성에 줄 이적료를 포함해 2년간 총액 9억 엔을 쏟아부으리라는 예상이 나왔고, 계약에 성공한 이날 오전에는 일본 내 주거와 한국어 전속 통역을 약속하는 보도가 나와 오승환의 영입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이날 경산 볼파크를 방문한 나카무라 가쓰히로 한신 단장은 "시즌 동안 오승환을 현장에서 두 번 봤는데 최고 컨디션이 아닌 것 같았는데도 완벽하게 막는 모습이었다"며 "오승환이 마운드에 오르면 뭔가 다른 분위기가 느껴졌다"고 말해 마무리 오승환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 일본프로야구 진출한 한국 선수 현황(2013년 11월 22일 현재)

  • 오승환, 역대 최고 2년 95억 원 ‘한신 입단’
    • 입력 2013-11-22 18:56:47
    • 수정2013-11-22 22:40:43
    연합뉴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끝판대장' 오승환(31)이 9억 엔(약 95억2천만원)에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의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은 22일 한신과 경산 볼파크에서 회동을 열어 해외 진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갖춘 오승환에 대한 이적을 합의했다.

한신과 오승환의 계약 기간은 2년이며 계약금 2억 엔에 2년간 연봉 3억 엔씩을 받는다.


오승환에게 보장된 금액은 8억 엔이며 여기에 연간 인센티브 5천만 엔이 붙어 최대 9억 엔까지 받을 수 있다.

한신은 오승환 영입을 위해 삼성에 지불할 이적료 5천만 엔을 포함, 최대 총액 9억5천만 엔을 투자한다.

9억 엔은 일본에 진출한 첫해 국내 선수로는 2004년 이승엽(2년 5억 엔), 2009년 김태균(3년 7억 엔), 2011년 이대호(2년 7억 엔)을 뛰어넘는 역대 최고 대우다.

2005년 프로에 데뷔한 오승환은 삼성에서만 9년을 뛰며 통산 444경기에서 277세이브(28승 13패 11홀드)에 평균자책점 1.69를 기록한 자타공인 '끝판왕'이다.

특히 프로 첫해인 2005년 이후 한국시리즈에서 5차례 우승을 차지하는 동안 철벽의 이미지를 남겼다.

오승환은 삼성이 우승한 5차례 한국시리즈 22경기에서 33⅓이닝을 던지며 자책점 3점만을 기록했다.

한국시리즈 평균자책점 0.81에 11세이브(1승1패)의 성적을 남겼다. 5차례 한국시리즈에서 팀이 거둔 20승의 절반 이상을 지켜낸 셈이다.

이달 5일 오승환의 해외 진출에 동의한 삼성은 오승환의 공헌도를 고려해 그가 해외 진출을 모색할 경우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공언했다.

미국과 일본프로야구의 뜨거운 구애를 받아온 오승환은 이달 내로 거취 문제를 결판 짓겠다고 방침을 세웠다.

미국과 일본을 합쳐 모두 12개 구단이 관심을 보여온 가운데 오승환은 마무리 투수로서 뛸 수 있는 팀을 계약의 우선 조건으로 삼았다.

이런 가운데 한신은 팀 전력 보강의 1순위로 오승환을 일찌감치 낙점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20일 일본야구기구(NPB)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오승환의 신분 조회를 요청한 이후 한신의 오승환 영입 조건에 대한 현지 보도가 연일 나왔다.

이튿날 한신이 삼성에 줄 이적료를 포함해 2년간 총액 9억 엔을 쏟아부으리라는 예상이 나왔고, 계약에 성공한 이날 오전에는 일본 내 주거와 한국어 전속 통역을 약속하는 보도가 나와 오승환의 영입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이날 경산 볼파크를 방문한 나카무라 가쓰히로 한신 단장은 "시즌 동안 오승환을 현장에서 두 번 봤는데 최고 컨디션이 아닌 것 같았는데도 완벽하게 막는 모습이었다"며 "오승환이 마운드에 오르면 뭔가 다른 분위기가 느껴졌다"고 말해 마무리 오승환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 일본프로야구 진출한 한국 선수 현황(2013년 11월 22일 현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