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시의회, 공공장소 금연법 전자담배로 확대 추진
입력 2013.11.29 (05:35) 수정 2013.11.29 (09:09) 국제
미국 뉴욕의 공공장소에서는 전자담배도 피우지 못하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뉴욕데일리뉴스는 현지시간으로 28일, 크리스틴 퀸 시의장 등이 최근 공공장소에서 전자담배의 흡연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으며, 전날에는 이에 대한 공청회가 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법안에서 규정한 '공공장소'는 식당과 사무용 건물, 공원, 해변 등 일반 담배가 금지되는 모든 공간을 포함합니다.

발의자들은 현 회기가 끝나는 연말 이전에 법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에선 최근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되거나 건강에 좋다는 등의 인식으로 인기를 끌면서 일반 담배의 대안으로 급부상하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금연 운동가들은 많은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중독성을 가진 니코틴을 함유하고 있어 오히려 금연을 방해한다고 지적합니다.
  • 뉴욕시의회, 공공장소 금연법 전자담배로 확대 추진
    • 입력 2013-11-29 05:35:25
    • 수정2013-11-29 09:09:02
    국제
미국 뉴욕의 공공장소에서는 전자담배도 피우지 못하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뉴욕데일리뉴스는 현지시간으로 28일, 크리스틴 퀸 시의장 등이 최근 공공장소에서 전자담배의 흡연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으며, 전날에는 이에 대한 공청회가 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법안에서 규정한 '공공장소'는 식당과 사무용 건물, 공원, 해변 등 일반 담배가 금지되는 모든 공간을 포함합니다.

발의자들은 현 회기가 끝나는 연말 이전에 법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에선 최근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되거나 건강에 좋다는 등의 인식으로 인기를 끌면서 일반 담배의 대안으로 급부상하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금연 운동가들은 많은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중독성을 가진 니코틴을 함유하고 있어 오히려 금연을 방해한다고 지적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