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전역서 테러…최소 25명 숨져
입력 2013.11.29 (05:44) 수정 2013.11.29 (09:08) 국제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남부 쿠트에 이르는 전역에서 현지시간으로 28일 11차례의 차량폭탄 공격을 비롯한 테러가 이어져 적어도 2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수도 바그다드 남쪽의 바빌주(州)에서는 이 날 주도 힐라와 인근 도시에서 6번의 차량폭탄 공격이 일어나 6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또 살라헤딘주 티크리트에선 주 경찰청장을 노린 폭탄장착 차량이 터지면서 민간인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살라헤딘주 사마라 인근의 경찰 검문소에선 자폭차량 테러가 감행돼 경찰관 3명이 목숨을 잃고 다른 경찰 3명이 다치는 등 이라크 전역에서 테러가 이어졌습니다.
  • 이라크 전역서 테러…최소 25명 숨져
    • 입력 2013-11-29 05:44:10
    • 수정2013-11-29 09:08:21
    국제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남부 쿠트에 이르는 전역에서 현지시간으로 28일 11차례의 차량폭탄 공격을 비롯한 테러가 이어져 적어도 2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수도 바그다드 남쪽의 바빌주(州)에서는 이 날 주도 힐라와 인근 도시에서 6번의 차량폭탄 공격이 일어나 6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또 살라헤딘주 티크리트에선 주 경찰청장을 노린 폭탄장착 차량이 터지면서 민간인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살라헤딘주 사마라 인근의 경찰 검문소에선 자폭차량 테러가 감행돼 경찰관 3명이 목숨을 잃고 다른 경찰 3명이 다치는 등 이라크 전역에서 테러가 이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