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분기 해외 카드 사용 27억 달러…또 사상 최대
입력 2013.11.29 (06:07) 연합뉴스
내국인의 해외 카드 사용액이 다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3분기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실적'에 따르면 올해 7∼9월 내국인이 외국에서 쓴 카드 사용액은 27억1천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4.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2분기(25억3천만달러)의 종전 분기 최대 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정선영 한은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내국인 출국자 수(402만명)가 2분기보다 14.7% 늘고 해외 여행지급 총액도 21.9%나 증가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3분기 여행지급 총액(60억5천만달러) 중 카드 결제액은 44.8%를 차지했다.

카드 사용인원(일부는 사용된 카드 수 합계)은 623만6천명으로, 2분기보다 7.8% 증가했지만 1인당 사용액(434달러)은 그나마 0.5%(2달러) 줄었다.

카드 종류별 결제액 비중을 보면 신용카드(69.0%), 체크카드(20.7%), 직불카드(10.3%) 순이다.

외국인 등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쓴 카드 사용액은 12억7천만달러로, 2분기보다 5.2% 늘었다.

3분기 중에 국내에 입국한 외국인은 372만명으로 26.1% 늘고 국내에서 카드를 쓴 비거주자는 343만6천명으로 8.0% 증가했다.

비거주자의 1인당 카드 사용액은 369달러로 2.6%(9달러) 줄었다.
  • 3분기 해외 카드 사용 27억 달러…또 사상 최대
    • 입력 2013-11-29 06:07:14
    연합뉴스
내국인의 해외 카드 사용액이 다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3분기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실적'에 따르면 올해 7∼9월 내국인이 외국에서 쓴 카드 사용액은 27억1천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4.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2분기(25억3천만달러)의 종전 분기 최대 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정선영 한은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내국인 출국자 수(402만명)가 2분기보다 14.7% 늘고 해외 여행지급 총액도 21.9%나 증가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3분기 여행지급 총액(60억5천만달러) 중 카드 결제액은 44.8%를 차지했다.

카드 사용인원(일부는 사용된 카드 수 합계)은 623만6천명으로, 2분기보다 7.8% 증가했지만 1인당 사용액(434달러)은 그나마 0.5%(2달러) 줄었다.

카드 종류별 결제액 비중을 보면 신용카드(69.0%), 체크카드(20.7%), 직불카드(10.3%) 순이다.

외국인 등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쓴 카드 사용액은 12억7천만달러로, 2분기보다 5.2% 늘었다.

3분기 중에 국내에 입국한 외국인은 372만명으로 26.1% 늘고 국내에서 카드를 쓴 비거주자는 343만6천명으로 8.0% 증가했다.

비거주자의 1인당 카드 사용액은 369달러로 2.6%(9달러) 줄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