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 95억 달러 ‘사상 최대’
입력 2013.11.29 (06:41) 수정 2013.11.29 (07: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가 100억 달러에 육박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단 반가운 소식인데, 수출 기업들의 온기가 아직 내수에는 전달되지 않는다는 게 문제입니다.

김준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동차 변속기 부품을 만드는 이 공장은 요즘 생산설비를 100% 가동하고 있습니다.

미리 받은 내년도 주문도 벌써 올해 수준만큼 들어왔습니다.

<인터뷰> 김은희((주)서울정밀 부사장) : "현재 가동률이 풀로 계속 돌아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수주량이 더 늘어나면 라인도 설비도 투자를 해야하겠고, 인력도 보충해야 합니다."

이같은 자동차 부품과 휴대전화, 반도체 등이 지난달 수출 호조를 주도했습니다.

26년 전에 한해 경상수지 흑자가 처음 100억 달러를 넘어섰는데, 지난달엔 한 달 흑자 규모만 100억 달러에 육박했습니다.

10월까지의 누적 흑자도 582억 달러로 이미 연간 최대치입니다.

문제는 수출의 온기가 내수로 잘 안 퍼진다는 점입니다.

기업들이 수출로 돈을 벌고 있지만, 국내 투자와 고용 등에는 좀체 돈줄을 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해외 투자는 늘려 수출로 번 돈을 다시 내보내고 있는 셈입니다.

<인터뷰> 강중구(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 : "앞으로 국내 경기가 계속 회복세를 보일 것인지에 대해서 여전히 불확실하게 느끼고 있기 때문에 투자 결정을 미루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흑자가 쌓일수록 환율 하락 압력이 커진다는 점도 대비해야 할 부분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 95억 달러 ‘사상 최대’
    • 입력 2013-11-29 06:42:39
    • 수정2013-11-29 07:58: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가 100억 달러에 육박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단 반가운 소식인데, 수출 기업들의 온기가 아직 내수에는 전달되지 않는다는 게 문제입니다.

김준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동차 변속기 부품을 만드는 이 공장은 요즘 생산설비를 100% 가동하고 있습니다.

미리 받은 내년도 주문도 벌써 올해 수준만큼 들어왔습니다.

<인터뷰> 김은희((주)서울정밀 부사장) : "현재 가동률이 풀로 계속 돌아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수주량이 더 늘어나면 라인도 설비도 투자를 해야하겠고, 인력도 보충해야 합니다."

이같은 자동차 부품과 휴대전화, 반도체 등이 지난달 수출 호조를 주도했습니다.

26년 전에 한해 경상수지 흑자가 처음 100억 달러를 넘어섰는데, 지난달엔 한 달 흑자 규모만 100억 달러에 육박했습니다.

10월까지의 누적 흑자도 582억 달러로 이미 연간 최대치입니다.

문제는 수출의 온기가 내수로 잘 안 퍼진다는 점입니다.

기업들이 수출로 돈을 벌고 있지만, 국내 투자와 고용 등에는 좀체 돈줄을 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해외 투자는 늘려 수출로 번 돈을 다시 내보내고 있는 셈입니다.

<인터뷰> 강중구(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 : "앞으로 국내 경기가 계속 회복세를 보일 것인지에 대해서 여전히 불확실하게 느끼고 있기 때문에 투자 결정을 미루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흑자가 쌓일수록 환율 하락 압력이 커진다는 점도 대비해야 할 부분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