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청 “방공식별구역 확장”…중국 “수정 거부”
입력 2013.11.29 (07:05) 수정 2013.11.29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우리 방공식별구역에 이어도가 포함되도록 확장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중국은 일방 선포한 방공식별구역을 시정해달라는 우리 정부의 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와 정부, 새누리당이 우리 방공식별구역을 남쪽으로 더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어제 서울 여의도연구소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의 결괍니다.

앞서 한중 국방차관이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이 일방적으로 선포한 방공식별구역 문제가 주요 현안이었습니다.

우리 측은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이 일부 우리 구역과 겹치고 이어도까지 포함됐는데도 사전 협의가 없었던 것은 유감이라며,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에 우리측은 이어도와 주변수역을 포함해 한국방공식별구역을 더 넓히겠다고 중국측에 통보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우리도 국익 보호를 위해 한국방공 식별구역의 확장을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는데 그렇게 검토중에 있습니다."

이에 따라 1951년 이후 60여년간 그대로였던 우리측 방공식별구역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당정청 “방공식별구역 확장”…중국 “수정 거부”
    • 입력 2013-11-29 07:09:33
    • 수정2013-11-29 07:50:5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우리 방공식별구역에 이어도가 포함되도록 확장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중국은 일방 선포한 방공식별구역을 시정해달라는 우리 정부의 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와 정부, 새누리당이 우리 방공식별구역을 남쪽으로 더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어제 서울 여의도연구소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의 결괍니다.

앞서 한중 국방차관이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이 일방적으로 선포한 방공식별구역 문제가 주요 현안이었습니다.

우리 측은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이 일부 우리 구역과 겹치고 이어도까지 포함됐는데도 사전 협의가 없었던 것은 유감이라며,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에 우리측은 이어도와 주변수역을 포함해 한국방공식별구역을 더 넓히겠다고 중국측에 통보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우리도 국익 보호를 위해 한국방공 식별구역의 확장을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는데 그렇게 검토중에 있습니다."

이에 따라 1951년 이후 60여년간 그대로였던 우리측 방공식별구역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