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40대 여성, 페이스북 덕에 44년 만에 母 상봉
입력 2013.11.29 (09:21) 연합뉴스
미국에 사는 40대 여성이 페이스북 덕분에 헤어진 지 44년 만에 어머니를 만나게 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지역 방송 6CW는 첫돌도 되기 전에 어머니와 생이별했던 안젤라 파머(44)가 페이스북을 통해 어머니를 찾게 된 사연을 2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샌디에이고 인근 오션사이드에서 사는 안젤라는 최근 페이스북에서 낯선 여성에게 '친구 신청'을 받았다. 이 여성은 안젤라의 친어머니였다. 크로아티아에 사는 어머니 헬가는 44년 동안 찾아 헤맨 끝에 딸이 미국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최근에 알아내고 페이스북에서 안젤라를 찾아냈다.

안젤라와 헬가가 생이별을 하게 된 것은 안젤라의 친아버지 클라우스 하인츠 호스트니크 탓이었다.

독일 잘츠코텐이라는 도시에서 헬가와 결혼해 안젤라를 낳은 클라우스는 딸이 채 한 살도 되기 전에 딸을 데리고 도망쳤다.

가정 폭력에 시달리던 헬가가 경찰에 신고하자 딸을 강보에 싼 채 야반도주한 것이다.

클라우스는 영아 납치죄가 더해져 경찰의 추적을 받는 신세가 됐다.

안젤라가 18살이 될 때까지 프랑스와 독일을 오가며 무려 18번이나 거처를 바꾸는 유랑 생활을 했다.

안젤라에게는 "엄마가 너를 버리고 도망갔고 아빠는 사업 때문에 이사를 자주 해야 한다"고 거짓말을 했다.

안젤라는 18세가 되자 툭하면 폭력을 휘두르는 아버지와 인연을 끊고 미국으로 이주해 미국인으로 살아왔다.

어머니가 자신을 버렸다고 알던 안젤라는 어머니를 찾을 생각도 않았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로 삶의 터전을 옮겨 재혼한 어머니 헬가는 안젤라를 잊지 못했다. 필사적으로 안젤라의 종적을 찾던 헬가는 마침내 페이스북이라는 '신천지'에서 딸을 찾을 수 있었다.

둘은 최근 인터넷 음성 통화 애플리케이션 스카이프로 서로의 목소리를 들었다. 둘이 대화를 나눈 것은 서로에게 난생처음이었다.

어머니가 자신을 버린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안젤라는 어머니를 만나로 가기 위한 여행 경비를 모으기 위해 온라인 모금을 시작했다.

안젤라는 "난 그동안 혼자였지만 이제 엄마가 생겼다. 꿈같은 일이 일어났다"면서 하루빨리 크로아티아로 건너가 어머니 헬가를 만나는 순간을 고대하고 있다.
  • 美 40대 여성, 페이스북 덕에 44년 만에 母 상봉
    • 입력 2013-11-29 09:21:59
    연합뉴스
미국에 사는 40대 여성이 페이스북 덕분에 헤어진 지 44년 만에 어머니를 만나게 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지역 방송 6CW는 첫돌도 되기 전에 어머니와 생이별했던 안젤라 파머(44)가 페이스북을 통해 어머니를 찾게 된 사연을 2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샌디에이고 인근 오션사이드에서 사는 안젤라는 최근 페이스북에서 낯선 여성에게 '친구 신청'을 받았다. 이 여성은 안젤라의 친어머니였다. 크로아티아에 사는 어머니 헬가는 44년 동안 찾아 헤맨 끝에 딸이 미국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최근에 알아내고 페이스북에서 안젤라를 찾아냈다.

안젤라와 헬가가 생이별을 하게 된 것은 안젤라의 친아버지 클라우스 하인츠 호스트니크 탓이었다.

독일 잘츠코텐이라는 도시에서 헬가와 결혼해 안젤라를 낳은 클라우스는 딸이 채 한 살도 되기 전에 딸을 데리고 도망쳤다.

가정 폭력에 시달리던 헬가가 경찰에 신고하자 딸을 강보에 싼 채 야반도주한 것이다.

클라우스는 영아 납치죄가 더해져 경찰의 추적을 받는 신세가 됐다.

안젤라가 18살이 될 때까지 프랑스와 독일을 오가며 무려 18번이나 거처를 바꾸는 유랑 생활을 했다.

안젤라에게는 "엄마가 너를 버리고 도망갔고 아빠는 사업 때문에 이사를 자주 해야 한다"고 거짓말을 했다.

안젤라는 18세가 되자 툭하면 폭력을 휘두르는 아버지와 인연을 끊고 미국으로 이주해 미국인으로 살아왔다.

어머니가 자신을 버렸다고 알던 안젤라는 어머니를 찾을 생각도 않았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로 삶의 터전을 옮겨 재혼한 어머니 헬가는 안젤라를 잊지 못했다. 필사적으로 안젤라의 종적을 찾던 헬가는 마침내 페이스북이라는 '신천지'에서 딸을 찾을 수 있었다.

둘은 최근 인터넷 음성 통화 애플리케이션 스카이프로 서로의 목소리를 들었다. 둘이 대화를 나눈 것은 서로에게 난생처음이었다.

어머니가 자신을 버린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안젤라는 어머니를 만나로 가기 위한 여행 경비를 모으기 위해 온라인 모금을 시작했다.

안젤라는 "난 그동안 혼자였지만 이제 엄마가 생겼다. 꿈같은 일이 일어났다"면서 하루빨리 크로아티아로 건너가 어머니 헬가를 만나는 순간을 고대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