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0점 진기록, 알고보니 ‘오심’ 있었다
입력 2013.11.29 (11:19) 수정 2013.11.29 (14:03)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프로배구에서 한 세트 56대 54란 진기록이 나왔단 소식 전해드렸었는데요

이 경기에서 결정적인 오심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심은 3세트 40대 40 동점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대한항공 김종민 감독이 판정에 항의하자, 심판은 옐로카드를 줬습니다.

하지만 앞서 대한항공 곽승석이 옐로카드 한 장을 받았기 때문에 규정상 이번에는 레드카드를 줘야 했습니다.

국제배구연맹은 같은 팀원에 의한 불법 행위의 반복은 제재가 누적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레드카드와 함께 상대팀에 1점이 주어집니다.

만약 이 규정이 제대로 적용됐다면 러시앤캐시가 승부를 뒤집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장에 있던 심판과 기록원, 경기 감독관은 이 사실을 전혀 몰랐고, 결국 경기는 기네스북에 오를 만한 진기명기 점수를 세우며 끝이 났습니다.

프로배구연맹도 오심을 인정했습니다.

<인터뷰> 신원호(KOVO 사무총장) : "심판이 운용의 묘를 살리다 규정을 제대로 적용하지 못했다. 심판 교육을 확실히 해서 재발 방지하겠다"

한편 우리카드는 24점을 올린 최홍석의 활약으로 현대캐피탈을 3대 0으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110점 진기록, 알고보니 ‘오심’ 있었다
    • 입력 2013-11-29 10:17:47
    • 수정2013-11-29 14:03:45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최근 프로배구에서 한 세트 56대 54란 진기록이 나왔단 소식 전해드렸었는데요

이 경기에서 결정적인 오심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심은 3세트 40대 40 동점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대한항공 김종민 감독이 판정에 항의하자, 심판은 옐로카드를 줬습니다.

하지만 앞서 대한항공 곽승석이 옐로카드 한 장을 받았기 때문에 규정상 이번에는 레드카드를 줘야 했습니다.

국제배구연맹은 같은 팀원에 의한 불법 행위의 반복은 제재가 누적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레드카드와 함께 상대팀에 1점이 주어집니다.

만약 이 규정이 제대로 적용됐다면 러시앤캐시가 승부를 뒤집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장에 있던 심판과 기록원, 경기 감독관은 이 사실을 전혀 몰랐고, 결국 경기는 기네스북에 오를 만한 진기명기 점수를 세우며 끝이 났습니다.

프로배구연맹도 오심을 인정했습니다.

<인터뷰> 신원호(KOVO 사무총장) : "심판이 운용의 묘를 살리다 규정을 제대로 적용하지 못했다. 심판 교육을 확실히 해서 재발 방지하겠다"

한편 우리카드는 24점을 올린 최홍석의 활약으로 현대캐피탈을 3대 0으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