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7종 한국사 교과서에 41건 수정명령
입력 2013.11.29 (11:02) 수정 2013.11.29 (19:03) 사회
교육부가 한국사 교과서 8종 가운데 리베르 출판사를 제외한 7종에 대해 모두 41 건의 수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교육부는 지난 1일 8종 교과서 발행사가 제출한 수정,보완 권고 대조표를 심의한 결과, 수정 보완 권고를 받은 829건 가운데 788건을 승인하고, 41건에 대해서는 수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출판사별로는 교학사와 금성출판사가 8건으로 가장 많았고, 천재교육이 7건, 두산동아와 미래엔이 5건, 비상교육 지학사가 4건이었습니다.

리베르 출판사는 수정 명령을 받지 않았습니다.

수정명령 내용을 보면 교학사의 경우 일본의 입장이 반영된 '한일 합방' 대신 '한일 병합'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반민특위 해산 과정에 대해 보다 정확하게 서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금성출판사는 북한의 토지개혁에 대한 정확한 설명을, 두산동아에 대해서는 천안함 피격 사건 주체를 밝히라고 명령했습니다.

이밖에 6.25전쟁 당시 북한군과 국군의 양민 학살 사례를 균형있게 서술하고 일본의 독도 침탈 과정과 북한 주민의 인권 문제 서술 등을 요구했습니다.

교육부는 다음달 6일까지 각 출판사가 제출한 수정 명령 대조표를 다시 심의해 필요한 행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판사가 수정 명령을 거부할 경우 해당 교과서는 발행 정지 또는 검정 취소 처분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교학사를 제외한 나머지 6종의 교과서 저자들은 수정 명령 수용 여부와 법적 소송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사 교과서가 교육부의 최종 승인을 받게 되면 다음달 27일 주문 선정 작업을 완료하고 내년 2월말까지 각 학교에 보급됩니다.
  • 교육부, 7종 한국사 교과서에 41건 수정명령
    • 입력 2013-11-29 11:02:48
    • 수정2013-11-29 19:03:04
    사회
교육부가 한국사 교과서 8종 가운데 리베르 출판사를 제외한 7종에 대해 모두 41 건의 수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교육부는 지난 1일 8종 교과서 발행사가 제출한 수정,보완 권고 대조표를 심의한 결과, 수정 보완 권고를 받은 829건 가운데 788건을 승인하고, 41건에 대해서는 수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출판사별로는 교학사와 금성출판사가 8건으로 가장 많았고, 천재교육이 7건, 두산동아와 미래엔이 5건, 비상교육 지학사가 4건이었습니다.

리베르 출판사는 수정 명령을 받지 않았습니다.

수정명령 내용을 보면 교학사의 경우 일본의 입장이 반영된 '한일 합방' 대신 '한일 병합'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반민특위 해산 과정에 대해 보다 정확하게 서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금성출판사는 북한의 토지개혁에 대한 정확한 설명을, 두산동아에 대해서는 천안함 피격 사건 주체를 밝히라고 명령했습니다.

이밖에 6.25전쟁 당시 북한군과 국군의 양민 학살 사례를 균형있게 서술하고 일본의 독도 침탈 과정과 북한 주민의 인권 문제 서술 등을 요구했습니다.

교육부는 다음달 6일까지 각 출판사가 제출한 수정 명령 대조표를 다시 심의해 필요한 행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판사가 수정 명령을 거부할 경우 해당 교과서는 발행 정지 또는 검정 취소 처분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교학사를 제외한 나머지 6종의 교과서 저자들은 수정 명령 수용 여부와 법적 소송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사 교과서가 교육부의 최종 승인을 받게 되면 다음달 27일 주문 선정 작업을 완료하고 내년 2월말까지 각 학교에 보급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