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산·소득 변화로 31만 명 복지급여 중단·감소
입력 2013.11.29 (11:27) 수정 2013.11.29 (11:52) 사회
보건복지부가 각종 복지급여 대상자의 소득과 재산 내역 변동을 파악한 결과 31만 명의 복지급여가 줄거나 끊어졌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8월초까지 약 3개월간 기초생활수급비와 기초노령연금 등 8개 복지사업 수급자 668만 명의 소득과 재산 변동을 확인하고 41만 9천 명의 급여를 조정했습니다.

이 가운데 급여가 늘어난 수급자는 전체의 1.6%인 10만7천 명, 줄어든 수급자는 2.4%인 16만 천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아예 중단된 수급자는 15만명으로 2.2%를 차지했습니다.

복지급여 수급 대상 조정은 일차적으로 자진신고에 의해 이뤄지며, 정부가 국세청 자료 등을 1년에 한 번 이상 확인해 복지급여를 조정합니다.
  • 재산·소득 변화로 31만 명 복지급여 중단·감소
    • 입력 2013-11-29 11:27:42
    • 수정2013-11-29 11:52:46
    사회
보건복지부가 각종 복지급여 대상자의 소득과 재산 내역 변동을 파악한 결과 31만 명의 복지급여가 줄거나 끊어졌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8월초까지 약 3개월간 기초생활수급비와 기초노령연금 등 8개 복지사업 수급자 668만 명의 소득과 재산 변동을 확인하고 41만 9천 명의 급여를 조정했습니다.

이 가운데 급여가 늘어난 수급자는 전체의 1.6%인 10만7천 명, 줄어든 수급자는 2.4%인 16만 천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아예 중단된 수급자는 15만명으로 2.2%를 차지했습니다.

복지급여 수급 대상 조정은 일차적으로 자진신고에 의해 이뤄지며, 정부가 국세청 자료 등을 1년에 한 번 이상 확인해 복지급여를 조정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