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준안 처리’ 공방…예산안 반쪽 심의 착수?
입력 2013.11.29 (12:00) 수정 2013.11.29 (13: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감사원장 임명 동의안 통과를 둘러싸고 여야가 오늘도 격한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예결특위 회의는 민주당의 불참 속에 일단 진행되고 있습니다.

손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국회 참여 중단을 집중 비판했습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정상적인 표결에 야당이 불참했던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상식적인 자세를 가지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이 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퇴라는 억지를 부리며 감사원장 임명 동의안 처리를 무한정 지연시킨 것을 국민이 잘 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국가 위기 상황인 준예산 사태를 막고, 경제 살리기 입법의 타이밍을 맞춰야 한다며 민주당의 의사 일정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임명 동의안 처리는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선전포고라며 강경한 자세를 유지했습니다.

김한길 대표는 일당 독주의 들러리로 전락할 수 없어 국민께 송구한 줄 알면서도 의사 일정을 중단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만과 독선에 빠진 집권 세력의 횡포를 차단할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오전에 소집한 의원총회에서 여권을 강력히 비판하며 향후 대응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예결특위 회의가 개의됐지만 민주당의 불참 등에 대한 논의로 본격적인 심사에는 착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인준안 처리’ 공방…예산안 반쪽 심의 착수?
    • 입력 2013-11-29 12:02:52
    • 수정2013-11-29 13:12:35
    뉴스 12
<앵커 멘트>

감사원장 임명 동의안 통과를 둘러싸고 여야가 오늘도 격한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예결특위 회의는 민주당의 불참 속에 일단 진행되고 있습니다.

손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국회 참여 중단을 집중 비판했습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정상적인 표결에 야당이 불참했던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상식적인 자세를 가지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이 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퇴라는 억지를 부리며 감사원장 임명 동의안 처리를 무한정 지연시킨 것을 국민이 잘 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국가 위기 상황인 준예산 사태를 막고, 경제 살리기 입법의 타이밍을 맞춰야 한다며 민주당의 의사 일정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임명 동의안 처리는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선전포고라며 강경한 자세를 유지했습니다.

김한길 대표는 일당 독주의 들러리로 전락할 수 없어 국민께 송구한 줄 알면서도 의사 일정을 중단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만과 독선에 빠진 집권 세력의 횡포를 차단할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오전에 소집한 의원총회에서 여권을 강력히 비판하며 향후 대응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예결특위 회의가 개의됐지만 민주당의 불참 등에 대한 논의로 본격적인 심사에는 착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