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2015년부터 담뱃갑 이미지·로고 삭제”
입력 2013.11.29 (12:41) 수정 2013.11.29 (13: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 정부가 2015년부터 담뱃갑에 제조회사 이름을 제외한 어떠한 이미지나 로고도 새기지 못하도록 규제하기로 했습니다.

청소년들의 흡연을 줄이기 위한 대책 가운데 하납니다.

런던 박장범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2년 후부터 영국에서 팔리는 모든 담배는 밋밋한 갈색 종이 상자에 담겨서 팔리게 됩니다.

담배갑에는 제조회사 이름만 작은 크기로 인쇄할 수 있습니다.

지금처럼 각종 로고나 이미지, 화려한 색상을 사용해서 담배를 멋있게 보이는 어떠한 포장도 할 수 없습니다.

당초 영국의 집권 보수당은 담배갑 디자인과 금연 욕구의 관련성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규제에 소극적이었지만, 야당과 시민단체의 주장을 결국 받아들였습니다.

<녹취> 제인 엘리슨(보건부차관)

야당인 노동당은 청소년 흡연률을 줄이기 위해서 담배갑 디자인 규제를 더 빨리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루시아나 버거(예비 보건차관)

현재 유일하게 호주에서 담배갑 디자인을 규제하고 있는데 흡연가의 81%가 밋밋한 담배갑 때문에 금연을 고려할 수도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런던에서 KBS뉴스 박장범입니다.
  • 영국 “2015년부터 담뱃갑 이미지·로고 삭제”
    • 입력 2013-11-29 12:42:13
    • 수정2013-11-29 13:08:19
    뉴스 12
<앵커 멘트>

영국 정부가 2015년부터 담뱃갑에 제조회사 이름을 제외한 어떠한 이미지나 로고도 새기지 못하도록 규제하기로 했습니다.

청소년들의 흡연을 줄이기 위한 대책 가운데 하납니다.

런던 박장범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2년 후부터 영국에서 팔리는 모든 담배는 밋밋한 갈색 종이 상자에 담겨서 팔리게 됩니다.

담배갑에는 제조회사 이름만 작은 크기로 인쇄할 수 있습니다.

지금처럼 각종 로고나 이미지, 화려한 색상을 사용해서 담배를 멋있게 보이는 어떠한 포장도 할 수 없습니다.

당초 영국의 집권 보수당은 담배갑 디자인과 금연 욕구의 관련성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규제에 소극적이었지만, 야당과 시민단체의 주장을 결국 받아들였습니다.

<녹취> 제인 엘리슨(보건부차관)

야당인 노동당은 청소년 흡연률을 줄이기 위해서 담배갑 디자인 규제를 더 빨리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루시아나 버거(예비 보건차관)

현재 유일하게 호주에서 담배갑 디자인을 규제하고 있는데 흡연가의 81%가 밋밋한 담배갑 때문에 금연을 고려할 수도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런던에서 KBS뉴스 박장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