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업축구 김호유, 2013 내셔널리그 MVP
입력 2013.11.29 (14:00) 수정 2013.11.29 (17:04) 연합뉴스
실업축구 울산현대미포조선의 수비수 김호유(32)가 2013시즌 내셔널리그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김호유는 29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3 내셔널리그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김호유는 올 시즌 23경기에 출장해 4득점 2도움을 기록하며 울산현대미포조선의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이끌었다.

본업인 수비는 물론 공격에서도 세트피스 전담 키커로 나서 알토란같은 득점과 도움을 올리며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울산현대미포조선은 MVP뿐 아니라 최우수 감독상(조민국 감독), 최우수 코치상(유상수 코치)까지 싹쓸이해 겹경사를 누렸다.

베스트 11 수비수로는 김호유를 비롯해 이영균(경주한국수력원자력), 김동민(목포시청), 최동일(인천코레일)이 선정됐다.

7경기 연속골이라는 대기록을 쓴 김선민과 변웅(이상 울산현대미포조선), 김정주(강릉시청), 조범석(목포시청)이 최고의 활약을 펼친 미드필더로 꼽혔다.

공격수로는 득점왕 이준협(13득점·강릉시청)과 곽래승(천안시청)이 이름을 올렸고 경주한수원 김태홍이 최고 골키퍼로 선정됐다.

지난 내셔널리그 선수들로 꾸려진 23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10월 중국 톈진에서 열린 동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박말봉 감독(창원시청)과 서보원 코치(경주한국수력원자력)는 공로패를 받았다.
  • 실업축구 김호유, 2013 내셔널리그 MVP
    • 입력 2013-11-29 14:00:16
    • 수정2013-11-29 17:04:39
    연합뉴스
실업축구 울산현대미포조선의 수비수 김호유(32)가 2013시즌 내셔널리그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김호유는 29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3 내셔널리그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김호유는 올 시즌 23경기에 출장해 4득점 2도움을 기록하며 울산현대미포조선의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이끌었다.

본업인 수비는 물론 공격에서도 세트피스 전담 키커로 나서 알토란같은 득점과 도움을 올리며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울산현대미포조선은 MVP뿐 아니라 최우수 감독상(조민국 감독), 최우수 코치상(유상수 코치)까지 싹쓸이해 겹경사를 누렸다.

베스트 11 수비수로는 김호유를 비롯해 이영균(경주한국수력원자력), 김동민(목포시청), 최동일(인천코레일)이 선정됐다.

7경기 연속골이라는 대기록을 쓴 김선민과 변웅(이상 울산현대미포조선), 김정주(강릉시청), 조범석(목포시청)이 최고의 활약을 펼친 미드필더로 꼽혔다.

공격수로는 득점왕 이준협(13득점·강릉시청)과 곽래승(천안시청)이 이름을 올렸고 경주한수원 김태홍이 최고 골키퍼로 선정됐다.

지난 내셔널리그 선수들로 꾸려진 23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10월 중국 톈진에서 열린 동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박말봉 감독(창원시청)과 서보원 코치(경주한국수력원자력)는 공로패를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