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한은행 ‘스트릭렌 결승 자유투’로 짜릿승
입력 2013.11.29 (21:28) 연합뉴스
안산 신한은행이 외국인 선수 쉐키나 스트릭렌의 결승 자유투를 앞세워 2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신한은행은 29일 경기도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하나외환과의 홈 경기에서 70-69로 이겼다.

25일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하나외환에 67-69로 분패했던 신한은행은 불과 나흘 만에 하나외환에 설욕전을 펼치며 2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4승2패가 된 신한은행은 1위 춘천 우리은행(6승)을 두 경기 차로 뒤쫓았다.

반면 하나외환은 개막 4연패 이후 2연승 기회를 노렸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해 1승5패로 용인 삼성생명과 함께 공동 최하위가 됐다.

경기 종료 5.2초를 남겼을 때만 해도 69-69 동점이었을 만큼 접전이었다.

승부는 종료 5.2초 전에 신한은행 스트릭렌이 하나외환 모니카 라이트의 반칙으로 자유투를 얻으면서 갈렸다.

스트릭렌은 자유투 1구를 넣고 2구째는 실패했지만 하나외환이 마지막 공격에 성공하지 못해 신한은행이 결국 힘겨운 1점 차 승리를 거뒀다.

하나외환은 69-69 동점이던 경기 종료 27초를 남기고 공격권을 잡아 유리한 입장이었다.

하지만 라이트의 중거리슛이 신한은행 스트릭렌의 블록슛에 걸렸고 이때 공을 다시 뺏으려는 과정에서 라이트가 반칙까지 저지른 바람에 1점 차로 무릎을 꿇었다.

신한은행은 조은주와 곽주영이 나란히 17점씩 넣었고 최윤아(8점·9리바운드·9어시스트)가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스트릭렌은 3쿼터까지 2점으로 부진했지만 4쿼터에만 9점을 몰아쳤다.

하나외환에서는 박하나가 13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분전했다.
  • 신한은행 ‘스트릭렌 결승 자유투’로 짜릿승
    • 입력 2013-11-29 21:28:55
    연합뉴스
안산 신한은행이 외국인 선수 쉐키나 스트릭렌의 결승 자유투를 앞세워 2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신한은행은 29일 경기도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하나외환과의 홈 경기에서 70-69로 이겼다.

25일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하나외환에 67-69로 분패했던 신한은행은 불과 나흘 만에 하나외환에 설욕전을 펼치며 2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4승2패가 된 신한은행은 1위 춘천 우리은행(6승)을 두 경기 차로 뒤쫓았다.

반면 하나외환은 개막 4연패 이후 2연승 기회를 노렸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해 1승5패로 용인 삼성생명과 함께 공동 최하위가 됐다.

경기 종료 5.2초를 남겼을 때만 해도 69-69 동점이었을 만큼 접전이었다.

승부는 종료 5.2초 전에 신한은행 스트릭렌이 하나외환 모니카 라이트의 반칙으로 자유투를 얻으면서 갈렸다.

스트릭렌은 자유투 1구를 넣고 2구째는 실패했지만 하나외환이 마지막 공격에 성공하지 못해 신한은행이 결국 힘겨운 1점 차 승리를 거뒀다.

하나외환은 69-69 동점이던 경기 종료 27초를 남기고 공격권을 잡아 유리한 입장이었다.

하지만 라이트의 중거리슛이 신한은행 스트릭렌의 블록슛에 걸렸고 이때 공을 다시 뺏으려는 과정에서 라이트가 반칙까지 저지른 바람에 1점 차로 무릎을 꿇었다.

신한은행은 조은주와 곽주영이 나란히 17점씩 넣었고 최윤아(8점·9리바운드·9어시스트)가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스트릭렌은 3쿼터까지 2점으로 부진했지만 4쿼터에만 9점을 몰아쳤다.

하나외환에서는 박하나가 13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분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