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포항 K리그 극장! ‘첫 최종전 결승전’
입력 2013.11.29 (21:50) 수정 2013.11.29 (22: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말, 프로축구 시즌 최종전 에서 선두 울산과 2위 포항이 우승을 놓고 한판 승부가 예정돼 축구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울산이냐? 포항이냐?

시즌 마지막날, K리그 우승컵을 놓고, 두 팀이 정면 대결합니다.

선두 울산은 올 시즌 포항에 2승 1무로 강했지만, 김신욱과 하피냐가 경고누적으로 뛸 수 없어 전력에 공백이 생겼습니다.

반면, 포항은 전력누수 없이 5연승의 상승세가 강점입니다.

울산과의 승점 차도 2점에 불과해, 막판 뒤집기를 벼르고 있습니다.

리그 최종전에서 1·2위 팀이 만나 우승을 가리긴 이번이 처음입니다.

결전을 앞둔 두 팀 모두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인터뷰> 김호곤((울산 감독)

<인터뷰> 황선홍(포항 감독)

득점왕 경쟁도 흥미롭습니다.

김신욱이 19골로 한 골 앞섰지만, 경기를 뛸 수 없어 불안합니다.

데얀이 1골만 넣으면 경기당 득점에서 김신욱에 앞서 득점왕에 오릅니다.

1부 리그 잔류의 마지막 희망인 12위를 두고 벌이는 강원과 대구의 경쟁도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울산-포항 K리그 극장! ‘첫 최종전 결승전’
    • 입력 2013-11-29 21:52:48
    • 수정2013-11-29 22:42:58
    뉴스 9
<앵커 멘트>

주말, 프로축구 시즌 최종전 에서 선두 울산과 2위 포항이 우승을 놓고 한판 승부가 예정돼 축구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울산이냐? 포항이냐?

시즌 마지막날, K리그 우승컵을 놓고, 두 팀이 정면 대결합니다.

선두 울산은 올 시즌 포항에 2승 1무로 강했지만, 김신욱과 하피냐가 경고누적으로 뛸 수 없어 전력에 공백이 생겼습니다.

반면, 포항은 전력누수 없이 5연승의 상승세가 강점입니다.

울산과의 승점 차도 2점에 불과해, 막판 뒤집기를 벼르고 있습니다.

리그 최종전에서 1·2위 팀이 만나 우승을 가리긴 이번이 처음입니다.

결전을 앞둔 두 팀 모두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인터뷰> 김호곤((울산 감독)

<인터뷰> 황선홍(포항 감독)

득점왕 경쟁도 흥미롭습니다.

김신욱이 19골로 한 골 앞섰지만, 경기를 뛸 수 없어 불안합니다.

데얀이 1골만 넣으면 경기당 득점에서 김신욱에 앞서 득점왕에 오릅니다.

1부 리그 잔류의 마지막 희망인 12위를 두고 벌이는 강원과 대구의 경쟁도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