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입식 교육 벗어나 ‘직접 교과서 만들어 가르친다’
입력 2013.12.02 (06:16) 수정 2013.12.02 (07: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입시를 위한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기 위해 직접 교과서를 만들어 가르치는 선생님들이 있습니다.

교육 현장에 부는 새 바람, 노윤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학교 교실에서 철학 수업이 한창입니다.

세상에 태어난 이유를 놓고 질의응답이 오갑니다.

<녹취> "여러분 모두 다 빠지지 않은 이유가 뭐였어요? 먹기 위해서. 그렇죠?"

인생은 고행이란 신화는 학생들의 눈높이로 쉽게 설명합니다.

<녹취> "기말고사 열심히 올렸어, 그러고 나면 인생이 끝나나? 행복한가? 또 떨어지죠."

학생들은 매주 두 시간의 이 철학 수업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솔(이우중학교 2학년) : "내가 사는 이유, 태어난 이유, 그런 걸 생각하면서 이런 걸 하나씩 더 찾아가면서 꿈을 찾는다고 생각을 해서…"

철학 수업을 위해 이 학교 선생님들은 교과서까지 직접 만들었습니다.

교육청 인정까지 받은 이 교과서를 사용하는 학교만도 250여곳이나 됩니다.

<인터뷰> 장기혁(철학 교과서 집필 교사) : "어렵고 딱딱한 게 아니라 생활 속에 있는 것들을 조금만 깊이 얘기해보면 그게 다 철학적인 주제와 연결이 되는 거니까.."

이렇게 교사들이 집필한 인정 교과서는 경기도에서만 6개 과목 10여 종에 이릅니다.

<인터뷰> 허진만(민주시민 교과서 집필 교사) :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좋은 수업 아닐까, 같은 주제를 갖고 학생과 교사가 함께 토론할 수 있는..."

획일적인 주입식 교육을 벗어나기 위해 선생님들이 직접 만든 교과서가 교육 현장에 새바람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주입식 교육 벗어나 ‘직접 교과서 만들어 가르친다’
    • 입력 2013-12-02 06:19:31
    • 수정2013-12-02 07:18: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입시를 위한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기 위해 직접 교과서를 만들어 가르치는 선생님들이 있습니다.

교육 현장에 부는 새 바람, 노윤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학교 교실에서 철학 수업이 한창입니다.

세상에 태어난 이유를 놓고 질의응답이 오갑니다.

<녹취> "여러분 모두 다 빠지지 않은 이유가 뭐였어요? 먹기 위해서. 그렇죠?"

인생은 고행이란 신화는 학생들의 눈높이로 쉽게 설명합니다.

<녹취> "기말고사 열심히 올렸어, 그러고 나면 인생이 끝나나? 행복한가? 또 떨어지죠."

학생들은 매주 두 시간의 이 철학 수업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솔(이우중학교 2학년) : "내가 사는 이유, 태어난 이유, 그런 걸 생각하면서 이런 걸 하나씩 더 찾아가면서 꿈을 찾는다고 생각을 해서…"

철학 수업을 위해 이 학교 선생님들은 교과서까지 직접 만들었습니다.

교육청 인정까지 받은 이 교과서를 사용하는 학교만도 250여곳이나 됩니다.

<인터뷰> 장기혁(철학 교과서 집필 교사) : "어렵고 딱딱한 게 아니라 생활 속에 있는 것들을 조금만 깊이 얘기해보면 그게 다 철학적인 주제와 연결이 되는 거니까.."

이렇게 교사들이 집필한 인정 교과서는 경기도에서만 6개 과목 10여 종에 이릅니다.

<인터뷰> 허진만(민주시민 교과서 집필 교사) :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좋은 수업 아닐까, 같은 주제를 갖고 학생과 교사가 함께 토론할 수 있는..."

획일적인 주입식 교육을 벗어나기 위해 선생님들이 직접 만든 교과서가 교육 현장에 새바람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