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극적인 결승골’ 포항, 짜릿한 역전 우승!
입력 2013.12.02 (06:22) 수정 2013.12.02 (07: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보다 더 짜릿한 드라마가 있을까요?

올 시즌 프로축구 우승컵이 종료 직전에 터진 결승골로 포항에 돌아갔습니다.

포항으로선 6년 만이자 통산 5번째 우승입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0대 0, 무승부로 끝날 것 같았던 후반 추가 시간.

마지막 프리킥 기회를 잡은 포항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극적으로 결승골을 터뜨립니다.

경기는 곧바로 끝났고 우승컵의 주인은 포항이 됐습니다.

FA컵 우승까지 거머쥐었던 포항은 2관왕에 오르며 최고의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인터뷰> 김원일(포항) : "제 발밑에 공이 있더라구요, 아무 생각이 차 넣었습니다."

포항은 비기기만 해도 우승하는 울산의 철벽 수비에 막혀 경기 막판까지 골 찬스를 엮어내지 못했습니다.

울산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까지 더해져 더욱 우승컵과 멀어지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종료 직전에 터진 김원일의 결승골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서울의 데얀은 K-리그 사상 처음 3년 연속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전북과의 경기에서 전반 41분, 골문 구석을 찌르는 정확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리그 19골을 기록한 데얀은 울산의 김신욱과 동률을 이뤘지만 출장 경기수가 적어 득점왕을 차지했습니다.

서울과 전북은 1대 1로 비겼고 전북이 3위를 지켰습니다.

정규리그를 모두 마감한 K-리는 이제 강원과 상주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립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극적인 결승골’ 포항, 짜릿한 역전 우승!
    • 입력 2013-12-02 06:24:46
    • 수정2013-12-02 07:45: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보다 더 짜릿한 드라마가 있을까요?

올 시즌 프로축구 우승컵이 종료 직전에 터진 결승골로 포항에 돌아갔습니다.

포항으로선 6년 만이자 통산 5번째 우승입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0대 0, 무승부로 끝날 것 같았던 후반 추가 시간.

마지막 프리킥 기회를 잡은 포항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극적으로 결승골을 터뜨립니다.

경기는 곧바로 끝났고 우승컵의 주인은 포항이 됐습니다.

FA컵 우승까지 거머쥐었던 포항은 2관왕에 오르며 최고의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인터뷰> 김원일(포항) : "제 발밑에 공이 있더라구요, 아무 생각이 차 넣었습니다."

포항은 비기기만 해도 우승하는 울산의 철벽 수비에 막혀 경기 막판까지 골 찬스를 엮어내지 못했습니다.

울산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까지 더해져 더욱 우승컵과 멀어지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종료 직전에 터진 김원일의 결승골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서울의 데얀은 K-리그 사상 처음 3년 연속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전북과의 경기에서 전반 41분, 골문 구석을 찌르는 정확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리그 19골을 기록한 데얀은 울산의 김신욱과 동률을 이뤘지만 출장 경기수가 적어 득점왕을 차지했습니다.

서울과 전북은 1대 1로 비겼고 전북이 3위를 지켰습니다.

정규리그를 모두 마감한 K-리는 이제 강원과 상주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립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