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공원 작년엔 코뿔소 탈출 폐사…‘쉬쉬’
입력 2013.12.02 (12:08) 수정 2013.12.02 (13: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달 탈출한 호랑이가 사육사를 공격한 사건이 벌어진 서울대공원에서 지난해 8월에도 코뿔소 한 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가 폐사한 일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대공원은 지난해 8월 5일 저녁 7시쯤 35살짜리 수컷 흰코뿔소 코돌이가 열린 내실 문을 거쳐 사육사들이 있는 조리, 공구실로 들어온 뒤, 밤 11시쯤 심장마비로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이 코뿔소는 23제곱미터 남짓한 공간에서 흥분해 벽을 들이받았고, 이에 사육사들이 대형 선풍기와 물포를 쏴 흥분을 가라앉히려 했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대공원 측은 사망한 코뿔소를 공원 내 대동물사 부근에 파묻고, 경찰과 소방서에는 알리지 않았습니다.

서울대공원 측은 동물사 밖으로 나간 게 아니어서 따로 알릴 필요가 없었다면서, 희귀종인 흰코뿔소가 죽었기 때문에 환경부에는 지난해 10월 보고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뒤늦게 드러난 코뿔소 탈출 사건은 지난달 24일 시베리아 호랑이 탈출과 마찬가지로 내실 문 관리가 허술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돼, 서울대공원 측의 안전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서울대공원 작년엔 코뿔소 탈출 폐사…‘쉬쉬’
    • 입력 2013-12-02 12:09:46
    • 수정2013-12-02 13:58:00
    뉴스 12
<앵커멘트>

지난달 탈출한 호랑이가 사육사를 공격한 사건이 벌어진 서울대공원에서 지난해 8월에도 코뿔소 한 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가 폐사한 일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대공원은 지난해 8월 5일 저녁 7시쯤 35살짜리 수컷 흰코뿔소 코돌이가 열린 내실 문을 거쳐 사육사들이 있는 조리, 공구실로 들어온 뒤, 밤 11시쯤 심장마비로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이 코뿔소는 23제곱미터 남짓한 공간에서 흥분해 벽을 들이받았고, 이에 사육사들이 대형 선풍기와 물포를 쏴 흥분을 가라앉히려 했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대공원 측은 사망한 코뿔소를 공원 내 대동물사 부근에 파묻고, 경찰과 소방서에는 알리지 않았습니다.

서울대공원 측은 동물사 밖으로 나간 게 아니어서 따로 알릴 필요가 없었다면서, 희귀종인 흰코뿔소가 죽었기 때문에 환경부에는 지난해 10월 보고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뒤늦게 드러난 코뿔소 탈출 사건은 지난달 24일 시베리아 호랑이 탈출과 마찬가지로 내실 문 관리가 허술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돼, 서울대공원 측의 안전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