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숨을 위협하는 불법 엘리베이터
입력 2013.12.02 (12:49) 수정 2013.12.02 (13: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 없이 운행하는 불법 엘리베이터.

대부분 공장과 창고 등에서 사용되는 업무용 엘리베이터입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14건의 사망 부상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6건이 불법 엘리베이터에서 일어났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효고현 히메지시의 한 납품업자가 업무용 엘리베이터에 끼여 숨졌습니다.

문이 없는 불법 엘리베이터였습니다.

지난해 5월에는 홋카이도 하코다테의 한 회사 종업원이 화물용 엘리베이터에 몸이 끼여 숨졌습니다.

문이 열린 상태로 작동된 것으로 보입니다.

오사카의 중소공장 밀집 지역.

엘리베이터에 문이 없는데요. 제품을 운반할 때 거추장스럽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공장입니다. 문 뿐만 아니라 벽도 없었습니다.

<인터뷰> 공장 관계자: "정말 무섭죠. 깊이가 6미터 정도 됩니다. 빨려들어갈 것 같아요."

엘리베이터 판매 회사 직원은 안전보다 비용을 중시하는 경향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국가 조사 결과, 지난 5월 현재, 전국에서 천 635대의 불법 엘리베이터가 확인됐지만, 이는 빙산의 일각으로 보입니다.
  • 목숨을 위협하는 불법 엘리베이터
    • 입력 2013-12-02 12:49:48
    • 수정2013-12-02 13:26:30
    뉴스 12
<앵커 멘트>

문 없이 운행하는 불법 엘리베이터.

대부분 공장과 창고 등에서 사용되는 업무용 엘리베이터입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14건의 사망 부상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6건이 불법 엘리베이터에서 일어났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효고현 히메지시의 한 납품업자가 업무용 엘리베이터에 끼여 숨졌습니다.

문이 없는 불법 엘리베이터였습니다.

지난해 5월에는 홋카이도 하코다테의 한 회사 종업원이 화물용 엘리베이터에 몸이 끼여 숨졌습니다.

문이 열린 상태로 작동된 것으로 보입니다.

오사카의 중소공장 밀집 지역.

엘리베이터에 문이 없는데요. 제품을 운반할 때 거추장스럽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공장입니다. 문 뿐만 아니라 벽도 없었습니다.

<인터뷰> 공장 관계자: "정말 무섭죠. 깊이가 6미터 정도 됩니다. 빨려들어갈 것 같아요."

엘리베이터 판매 회사 직원은 안전보다 비용을 중시하는 경향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국가 조사 결과, 지난 5월 현재, 전국에서 천 635대의 불법 엘리베이터가 확인됐지만, 이는 빙산의 일각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