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절한’ 이근호-배효성, 치열한 승부 예고
입력 2013.12.02 (14:03) 수정 2013.12.04 (21:06) 연합뉴스
"내년 브라질 월드컵을 생각해서라도 반드시 1부 리그에서 경기력을 키워야 한다."(상주 이근호), "우리는 절실함으로 뭉쳐 있다. 강원의 힘을 보여주겠다."(강원 배효성)

내년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승격과 강등의 갈림길에서 만난 '골잡이' 이근호(상주)와 '철벽 수비' 배효성(강원)이 한 치의 양보 없는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나섰다.

이근호와 배효성은 2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나란히 참석해 내년 시즌 클래식 무대에서 뛰어야 하는 절실한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냈다.

상주의 이근호는 올해 챌린지(2부리그)에서 15골을 터트려 득점왕에 올랐고, 강원의 주장이자 중앙 수비수인 배효성은 헌신적인 방어로 시즌 막판 팀의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밑거름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날 두 선수의 화두는 모두 간절함이었다.

홍명보호(號)의 원톱 스트라이커 자원인 이근호는 "개인적으로 팀의 1부리그 승격은 너무 중요하다"며 "내년 브라질 월드컵에 나가려면 클래식 무대에서 수준 높은 경기를 경험하면서 경기력을 유지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팀은 이번 시즌을 시작할 때부터 클래식 진출을 목표로 삼았다"며 "마지막 관문에 도착한 만큼 1부리그 승격이 개인적으로도 간절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K리그 클래식 준우승팀인 울산에서 뛰다가 상주에 합류한 이근호는 "솔직히 어제 경기 결과를 보고 울뻔했다"라며 "승자와 패자가 갈리는 모습을 보고 '3일 뒤에 저런 장면이 나올 텐데 꼭 웃자'라는 마음가짐을 다졌다"고 강조했다.

이근호는 특히 강원의 김용갑 감독이 '청소년 대표팀 시절 이근호를 지도해 장단점을 잘 알고 있다'고 이야기하자 "그때는 내가 풋내기였다"며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에 맞서는 프로축구 10년차 수비수 배효성 역시 절실함을 앞세워 1부리그 잔류의 의지를 드러냈다.

부산 아이파크에서 프로에 데뷔해 상무와 인천 유나이티드를 거쳐 지난해 고향팀인 강원에 입성한 배효성은 "프로생활은 부산에서 시작했지만 학창시절을 강원도에서 보냈다"며 "강원도민들의 꿈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 반드시 1부리그에 잔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이번 시즌을 투혼으로 버텨왔다"며 "강원도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배효성은 최하위를 달리던 강원이 12위까지 올라선 것에 대해 "선수 모두 '하면 된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해왔다"며 "작년부터 선수들 모두 절실함으로 똘똘 뭉쳐 있다.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방심하지 않고 선수 모두 뭉쳐서 위기를 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간절한’ 이근호-배효성, 치열한 승부 예고
    • 입력 2013-12-02 14:03:15
    • 수정2013-12-04 21:06:00
    연합뉴스
"내년 브라질 월드컵을 생각해서라도 반드시 1부 리그에서 경기력을 키워야 한다."(상주 이근호), "우리는 절실함으로 뭉쳐 있다. 강원의 힘을 보여주겠다."(강원 배효성)

내년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승격과 강등의 갈림길에서 만난 '골잡이' 이근호(상주)와 '철벽 수비' 배효성(강원)이 한 치의 양보 없는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나섰다.

이근호와 배효성은 2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나란히 참석해 내년 시즌 클래식 무대에서 뛰어야 하는 절실한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냈다.

상주의 이근호는 올해 챌린지(2부리그)에서 15골을 터트려 득점왕에 올랐고, 강원의 주장이자 중앙 수비수인 배효성은 헌신적인 방어로 시즌 막판 팀의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밑거름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날 두 선수의 화두는 모두 간절함이었다.

홍명보호(號)의 원톱 스트라이커 자원인 이근호는 "개인적으로 팀의 1부리그 승격은 너무 중요하다"며 "내년 브라질 월드컵에 나가려면 클래식 무대에서 수준 높은 경기를 경험하면서 경기력을 유지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팀은 이번 시즌을 시작할 때부터 클래식 진출을 목표로 삼았다"며 "마지막 관문에 도착한 만큼 1부리그 승격이 개인적으로도 간절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K리그 클래식 준우승팀인 울산에서 뛰다가 상주에 합류한 이근호는 "솔직히 어제 경기 결과를 보고 울뻔했다"라며 "승자와 패자가 갈리는 모습을 보고 '3일 뒤에 저런 장면이 나올 텐데 꼭 웃자'라는 마음가짐을 다졌다"고 강조했다.

이근호는 특히 강원의 김용갑 감독이 '청소년 대표팀 시절 이근호를 지도해 장단점을 잘 알고 있다'고 이야기하자 "그때는 내가 풋내기였다"며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에 맞서는 프로축구 10년차 수비수 배효성 역시 절실함을 앞세워 1부리그 잔류의 의지를 드러냈다.

부산 아이파크에서 프로에 데뷔해 상무와 인천 유나이티드를 거쳐 지난해 고향팀인 강원에 입성한 배효성은 "프로생활은 부산에서 시작했지만 학창시절을 강원도에서 보냈다"며 "강원도민들의 꿈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 반드시 1부리그에 잔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이번 시즌을 투혼으로 버텨왔다"며 "강원도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배효성은 최하위를 달리던 강원이 12위까지 올라선 것에 대해 "선수 모두 '하면 된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해왔다"며 "작년부터 선수들 모두 절실함으로 똘똘 뭉쳐 있다.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방심하지 않고 선수 모두 뭉쳐서 위기를 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