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이클, ‘인천AG 대비’ 트랙월드컵 출격!
입력 2013.12.02 (16:28) 연합뉴스
한국 사이클이 내년 인천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국가대표들의 기량을 점검하기 위해 트랙월드컵에 참가한다.

대한사이클연맹은 5일 멕시코에서 시작하는 제2차 아과스칼리엔테스 트랙월드컵에 임채빈(국군체육부대) 등 단거리 국가대표 5명을 출전시킬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임채빈과 손제용(한국체대)·박민철(창원경륜공단)은 남자 단체 스프린트에, 김원경(삼양사)·이혜진(연천군청)은 여자 단체 스프린트, 여자 500m에 출전해 기량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달 27일부터 멕시코에서 전지훈련을 이어가는 이들은 대회를 마친 뒤 9일 귀국할 예정이다.

현재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이어가는 중장거리 국가대표들은 내년 초 해외 전지훈련이 계획돼 있다.

윤희태 사이클연맹 부장은 "내년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선수들의 컨디션이 어디까지 올라왔나 점검하는 차원에서 대회에 나선다"며 "아직 출전권이 많이 없어 세 종목밖에 출전하지 못하는데 앞으로 참가 인원을 차근차근히 늘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 사이클, ‘인천AG 대비’ 트랙월드컵 출격!
    • 입력 2013-12-02 16:28:48
    연합뉴스
한국 사이클이 내년 인천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국가대표들의 기량을 점검하기 위해 트랙월드컵에 참가한다.

대한사이클연맹은 5일 멕시코에서 시작하는 제2차 아과스칼리엔테스 트랙월드컵에 임채빈(국군체육부대) 등 단거리 국가대표 5명을 출전시킬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임채빈과 손제용(한국체대)·박민철(창원경륜공단)은 남자 단체 스프린트에, 김원경(삼양사)·이혜진(연천군청)은 여자 단체 스프린트, 여자 500m에 출전해 기량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달 27일부터 멕시코에서 전지훈련을 이어가는 이들은 대회를 마친 뒤 9일 귀국할 예정이다.

현재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이어가는 중장거리 국가대표들은 내년 초 해외 전지훈련이 계획돼 있다.

윤희태 사이클연맹 부장은 "내년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선수들의 컨디션이 어디까지 올라왔나 점검하는 차원에서 대회에 나선다"며 "아직 출전권이 많이 없어 세 종목밖에 출전하지 못하는데 앞으로 참가 인원을 차근차근히 늘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