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즌 3승 장하나, 2013 KLPGA 대상 ‘3관왕’
입력 2013.12.02 (16:32) 수정 2013.12.02 (20:23) 연합뉴스
장하나(21·KT)가 2013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3관왕에 올랐다.

장하나는 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구자용 KLPGA 회장,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각계인사 4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3 볼빅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과 상금왕, 다승왕 등 3개 주요 부문 타이틀을 휩쓸었다.

장하나는 이번 시즌 3승을 수확하면서 상금 6억8천900만원을 쌓아 상금랭킹 1위에 올랐고,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대상 포인트에서도 387점으로 1위를 차지하며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장하나는 "(투어 관계자들이) 많은 대회를 열어주셔서 많은 우승을 했다"며 "앞으로도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다승 부문에서는 김세영(20·미래에셋)도 3승을 올려 장하나와 공동 다승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 프로에 데뷔한 김효주(18·롯데)는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과 함께 최저평균타수상(71.24타)을 받았다.

구자용 회장은 "2013년에도 한국선수들이 세계무대에서 한국골프의 우수함을 널리 알렸다"며 "한국여자골프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대회를 열어주고 도와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개 메이저대회 연속 우승을 포함해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박인비(25·KB금융그룹)는 볼빅 US LPGA 대상 수상자로 뽑혔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상금 랭킹 4위에 오른 안선주(26)는 볼빅 JLPGA 대상을 받는다.

투표로 뽑는 베스트 드레서상은 양수진(22·정관장), 인기상은 김세영에게 돌아갔다.
  • 시즌 3승 장하나, 2013 KLPGA 대상 ‘3관왕’
    • 입력 2013-12-02 16:32:02
    • 수정2013-12-02 20:23:18
    연합뉴스
장하나(21·KT)가 2013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3관왕에 올랐다.

장하나는 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구자용 KLPGA 회장,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각계인사 4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3 볼빅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과 상금왕, 다승왕 등 3개 주요 부문 타이틀을 휩쓸었다.

장하나는 이번 시즌 3승을 수확하면서 상금 6억8천900만원을 쌓아 상금랭킹 1위에 올랐고,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대상 포인트에서도 387점으로 1위를 차지하며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장하나는 "(투어 관계자들이) 많은 대회를 열어주셔서 많은 우승을 했다"며 "앞으로도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다승 부문에서는 김세영(20·미래에셋)도 3승을 올려 장하나와 공동 다승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 프로에 데뷔한 김효주(18·롯데)는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과 함께 최저평균타수상(71.24타)을 받았다.

구자용 회장은 "2013년에도 한국선수들이 세계무대에서 한국골프의 우수함을 널리 알렸다"며 "한국여자골프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대회를 열어주고 도와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개 메이저대회 연속 우승을 포함해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박인비(25·KB금융그룹)는 볼빅 US LPGA 대상 수상자로 뽑혔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상금 랭킹 4위에 오른 안선주(26)는 볼빅 JLPGA 대상을 받는다.

투표로 뽑는 베스트 드레서상은 양수진(22·정관장), 인기상은 김세영에게 돌아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