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中의 일방적 현상변경 안돼”…방공구역 여론전
입력 2013.12.02 (19:46) 국제
일본 정부가 중국의 동중국해 방공식별구역 설정과 관련해 '일방적인 현상변경은 안 된다'며 중국을 겨냥한 국제여론전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조지 잠벨라스 영국 해군 참모장과 회담을 하고 중국이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다오를 포함한 방공식별구역을 선포한 것에 대해 "일방적인 현상변경은 허용되지 않는다"며 "영국에 협력과 이해를 부탁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잠벨라스 참모장은 "일본은 중요한 파트너"라며 "국제법과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일본의 입장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아베 총리가 일본을 방문 중인 엔다 케니 아일랜드 총리와 오늘(2일) 저녁 회담을 열고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설정은 '예상치 못한 사태를 가져올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일'이라는 입장을 설명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양국 총리는 회담 결과물로 중국을 겨냥해 '국제법 준수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공동선언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는 동북아 3개국 순방의 첫 방문지로 일본을 찾는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내일(3일) 만나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설정에 맞선 미일 공조 태세를 과시한다는 방침이어서 두 사람의 회동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 日 “中의 일방적 현상변경 안돼”…방공구역 여론전
    • 입력 2013-12-02 19:46:18
    국제
일본 정부가 중국의 동중국해 방공식별구역 설정과 관련해 '일방적인 현상변경은 안 된다'며 중국을 겨냥한 국제여론전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조지 잠벨라스 영국 해군 참모장과 회담을 하고 중국이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다오를 포함한 방공식별구역을 선포한 것에 대해 "일방적인 현상변경은 허용되지 않는다"며 "영국에 협력과 이해를 부탁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잠벨라스 참모장은 "일본은 중요한 파트너"라며 "국제법과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일본의 입장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아베 총리가 일본을 방문 중인 엔다 케니 아일랜드 총리와 오늘(2일) 저녁 회담을 열고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설정은 '예상치 못한 사태를 가져올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일'이라는 입장을 설명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양국 총리는 회담 결과물로 중국을 겨냥해 '국제법 준수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공동선언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는 동북아 3개국 순방의 첫 방문지로 일본을 찾는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내일(3일) 만나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설정에 맞선 미일 공조 태세를 과시한다는 방침이어서 두 사람의 회동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